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국민은행3)
롯데칠성, 비용통제효과 사라지나
최보람 기자
2022.09.29 07:48:31
주류 원가부담 반영 시작·음료부문은 추가 인상계획 없어
이 기사는 2022년 09월 28일 17시 5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올해 사상최대 실적 경신을 노리는 롯데칠성에 놓인 과제로 비용통제효과의 지속성이 꼽히고 있다. 올 상반기만 해도 원가율 상승을 최대한 억제하며 역대급 이익을 냈지만 주류·음료부문이 각기 다른 요인으로 고환율·원가인상 리스크 헷지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단 이유에서다.


사업부문별로 보면 롯데칠성 주류부문(롯데주류)은 올 상반기까진 전사 원가율을 방어하는 데 일등공신 역할을 했다. 상반기 부문매출(3999억원)대비 주정과 맥아, 포장용기 등 원·부재료 매입비(1123억원)가 28.1%로 전년 동기대비 2.1%포인트 하락한 것이다.


이는 곡물가·유가 상승으로 주정 및 PET 등 포장재 관련 지출액이 9.5% 늘었지만 2월 단행한 소주가격 인상 등에 힘입어 매출이 17.5% 크게 증가한 덕분이었다. 아울러 원가부담 축소는 롯데주류가 올 상반기 전년보다 259.3% 급증한 363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는 요인으로 작용하기도 했다.


문제는 롯데주류가 누린 원가율 향상이 시점 차이에 기인했단 점이다. 지난 2월 주정업체들은 원료부담 등을 이유로 소주 핵심원료인 주정값을 인상했고 이에 따라 롯데주류 등 주류업체들도 소주값을 올렸다. 원료-완성품 가격의 동반 인상은 단기적으론 롯데주류에 득이 됐다. 앞서 확보해 놓은 주정으로 제조한 소주를 인상된 값에 팔 수 있었기 때문. 하지만 최근 롯데주류는 최근 가격이 인상된 주정을 매입 중이어서 하반기 들어 원가부담이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more
빅썸 업은 롯데칠성, 건기식 시장도 접수 가능할까 '脫코로나' 주류 3사, 실적 개선 본격 시동 교각살우(矯角殺牛)보단 방임 풀무원, 가격 인상에도 수익 고민 이유는

맥주 원가율도 악화될 가능성이 높다. 경쟁사인 오비맥주와 하이트진로가 상반기 중 주력 맥주의 가격을 인상한 데 반해 롯데주류는 '클라우드생드리프트'의 점유율 확대를 이유로 가격을 동결했다. 이를 두고 주류업계는 올해 원·부재료값에 더해 주류세가 인상된 점을 감안하면 맥주사업은 올 상반기에도 롯데칠성 주류부문에 큰 보탬이 안 됐을 것으로 추정 중이다.


롯데칠성 음료사업부는 올 들어 높아진 가동률을 유지할 지가 관건으로 꼽힌다. 올 상반기만 봐도 매출 대비 원부재료 매입비중이 전년보다 3.2%포인트 상승한 36.5%를 기록하는 등 원가압박이 커진 만큼 제조경비 절감 효과가 절실한 까닭이다. 특히 음료사업부의 경우 지난해 다수 제품의 가격을 두 차례 인상한 터라 추가 인상에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롯데칠성 관계자는 "제로탄산 제품의 인기 덕분에 매출이 지속 성장할 여지는 있다"면서도 "원부자재를 비롯해 인건비 등 제조원가가 전반적으로 늘고 있기 때문에 이익규모를 예측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현재도 가격 인상요인은 적잖지만 ZBB(Zero Based Budgeting, 비용절감 프로젝트)활동과 매출 확대 등으로 (원가부담)을 최대한 감내해 볼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팍스넷뉴스 2023 경제전망포럼
Infographic News
ESG채권 발행 추세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