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켄달스퀘어
풍산, 방산사업 물적분할 전격 철회
김진배 기자
2022.10.04 16:25:46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주주 반발 등 부담
풍산빌딩. 사진제공/풍산

[팍스넷뉴스 김진배 기자] 풍산이 방산사업을 물적분할하기로 했던 계획을 철회했다. 물적분할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이 커짐에 따라 부담감을 느낀 것으로 풀이된다.


풍산은 4일 이사회를 열고 방산사업 물적분할 계획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풍산은 지난달 사업역량 강화 및 사업 고도화를 위해 방산사업부문을 물적분할을 결정했었다.


당시 풍산은 물적분할을 계획하면서 방산사업을 확대할 것으로 전망됐다. 실제 분리되는 방산사업부문에 보유 현금의 60%를 투입하는 등 재정적 지원도 아끼지 않을 예정이었다. 방산 자회사인 풍산FNS 등과의 통합도 거론됐다.


하지만 최근 물적분할에 대한 부정적 시각이 이어지자 풍산도 이 같은 계획을 철회했다. 물적분할 후 상장하는 사례가 이어지면서 모회사 지분가치 하락 등 주주가치가 훼손된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정치권에서도 이러한 주주가치 훼손을 방지하고자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안을 입법 예고한 상황이다.

관련기사 more
3mm진동도 감지…풍산, 정밀기술로 신사업 캔다 풍산디펜스, 신사업에 600억 쏴야 하는 이유

풍산 관계자는 "자본시장법 시행령 개정 입법 예고 등 물적분할에 대한 입법 절차가 진행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시장의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주주 권익 제고, 시장과의 지속적 소통을 통해 모든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해 분할 계획을 철회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물적분할 후 계획했던 방산사업 합병 및 신사업 진출도 물거품이 됐다. 앞으로도 방산 사업은 ㈜풍산의 한 부문으로만 남을 가능성이 크다. 풍산 관계자는 "앞으로 방산사업을 어떻게 확장할지 다시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팍스넷뉴스 2023 경제전망포럼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