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CGI, ‘승계·특수상황’-‘글로벌 부문’ 신설
각 사업부문에 이대식·이승훈 부문대표 신규 선임


행동주의 사모펀드 케이씨지아이(이하 KCGI)가 ‘승계·특수상황 부문’과 ‘글로벌 부문’을 신규사업부문으로 신설했다. 승계·특수상황 부문 대표에는 이대식 대표, 글로벌 부문 대표에는 이승훈 대표를 선임했다. 이대식 대표와 이승훈 대표는 조만간 KCGI에 합류할 예정이다.


KCGI 관계자는 27일 “경영권승계와 상속의 이슈는 물론 계열분리, 주주간의 변동, 브랜드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무형의 가치 유지, 사업·지배구조의 재편과 조정 등 기업활동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경영승계 관련 이슈의 해결방안 제시와 이를 통한 투자기회를 확보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KCGI가 지난해 11월 승계관점에서 진행한 첫번째 투자대상회사는 지분 18.57%(전환사채 전환시 27.46%)를 인수해 투자한 이노와이어리스이다. KCGI는 투자 이후 1분기 흑자전환에 이어 2분기부터 본격적인 실적 성장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가 측면에서도 7개월 동안 약 52% 상승하는 성과를 내고 있다.


KCGI 관계자는 이어 “기업의 재무적 특수상황 이외에도 채권자 등 이해관계자와의 중간 조정, 법률 제도 또는 시장 이벤트에 의한 기업가치 변동과정에서의 투자를 수행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KCGI의 승계·특수상황 부문 대표를 맡을 이대식 대표는 22년의 금융경력을 바탕으로 구조화 투자와 아시아 지역 투자에 강점을 보유한 사모펀드 전문가이다. 미국 사모펀드인 ‘콜로니 캐피탈(Colony Capital)’의 아시아 투자 담당자로 7년간 아시아지역의 특수상황 투자를 수행했다. 벤처캐피탈과 은행의 심사역, 삼성증권의 애널리스트를 거치는 등 분석가 경험에 따른 산업이해도가 높다는 평가를 받는다. 하나금융투자 등 금융투자회사의 국내 사모펀드(PEF)운용과 여신전문금융회사인 ‘제니타스인베스트먼트’ 대표도 역임했다.


KCGI의 글로벌 부문은 향후 신규 해외투자기관들을 발굴하고 이들을 상대로 투자자유치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특히 한국기업을 상대로 ESG 요소를 고려하는 펀드의 신규 설정을 위해 전 세계적으로 금융투자를 주도하는 대세로 떠오르고 있는 패밀리 오피스들(초고액 자산가들의 ▲자산배분 ▲상속·증여 ▲세금문제 등을 전담해 처리해주는 업체)과 각 나라의 국부펀드, 연기금들을 대상으로 투자 유치활동을 하게 된다. 또 향후 투자된 한국 기업들을 대상으로 하는 해외주주들의 적극적인 주주권행사와 주주권 행사 권유 기관들과 적극적인 의사소통 연계를 담당할 예정이다.


글로벌 부문을 맡게 된 이승훈 대표는 미국 제이피모건(JP Morgan) 증권회사의 한국 리서치 센터장을 역임했다. 또 SK그룹의 구조조정본부에서 재무개선3팀장과 IR임원으로 활동했다. 이후 구조조정본부의 후신인 그룹 지주회사에서 글로벌 신규 성장을 위한 인수합병(M&A) 기회 발굴과 실행을 하는 G&G(Growth & Globalization) 부문장을 역임하며, 중요한 M&A 기회를 제시했다. 2007년 당시 하이닉스 경영권 인수안을 최태원 회장에게 최초로 보고했고, 2008년 미국의 샌디스크(Sandisk)사를 인수하는 기획안, 2009년 반도체설계와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plication Processor) 설계의 독점적인 지위를 향유하는 영국의 ARM사의 100% 인수 기획안을 최태원 회장에게 제안·보고한 게 대표적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