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원생명과학, 메르스 백신 마일스톤 21억 수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진원생명과학은 메르스 DNA백신(GLS-5300)의 국내 임상개발을 위한 3차 단계별 연구비 21억원을 국제백신연구소로부터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진원생명과학은 2016년에 국제백신연구소와 메르스 DNA백신(GLS-5300)에 대한 국내 임상개발비 전액 지원 및 공중보건 위기시 국가기관에 응급백신을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하고 임상개발비를 단계별로 지원받고 있다.


진원생명과학은 지난 6월 세계보건기구와 국제백신연구소가 공동으로 주최한 메르스 백신 국제 심포지엄에서 미국 월터리드 육군연구소 임상센터에서 수행한 메르스 DNA백신(GLS-5300)의 1상 임상연구 예비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당시 회사 측은 “건강한 피험자 75명을 대상으로 수행한 메르스 DNA백신(GLS-5300)의 1상 임상연구에서 중대한 부작용 없이 매우 안정함이 확인됐고, 임상시험 대상자의 95%에서 항체가 생성되어 혈청전환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계좌를 깨우는 뉴스, 팍스넷데일리 무단전재 배포금지>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