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콘텐츠, 상반기 역대 최대실적 달성
매출액 540억·영업이익 33억 기록

[팍스넷뉴스 정강훈 기자] 브레인콘텐츠가 올 상반기에 역대 최대실적을 달성했다.


브레인콘텐츠는 상반기에 매출액 540억원, 영업이익 33억원을 달성했다고 13일 공시했다. 전년동기 대비 매출액은 67.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19억원 적자에서 33억원 흑자로 '턴어라운드'에 성공했다.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는 매출액 90억원, 영업이익 9억원을 기록했다.


당기순이익은 43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 종속회사 글로벌텍스프리(이하 GTF)의 주식관련사채의 전환권 대가로 인한 회계적손실로 현금 유출이 없어 재무구조엔 영향이 없다.


브레인콘텐츠는 관계자는 "핵심 자회사인 글로벌텍스프리, 스와니코코의 성장으로 상반기에 사상 최대실적을 냈으며 웹툰, 웹소설을 서비스하는 핑거스토리도 전년동기 대비 381% 증가한 37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며 "각 회사들이 꾸준한 성장을 하고 있어 올해 역대 최대실적을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국내 택스리펀드 1위 기업인 GTF는 정부의 외국인 관광객 다변화 전략과 지난해 인수한 케이티스 택스리펀드 사업부문 인수 효과로 상반기에 전년동기 대비 45% 증가한 281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358% 증가한 28억원으로 '한한령' 이후 실적이 완전히 반등했다. 하반기엔 중국 최대 명절인 중추절(9월)과, 국경절(10월)로 이어지는 황금 연휴, 광군제(11월) 등이 있어 하반기 실적은 더욱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브레인콘텐츠의 강진원 대표이사는 "스와니코코는 동남아 시장 진출, 중국 왕홍 마케팅, 유아용품과 마스크팩 라인업 확대, 세븐일레븐 입점 등 다양한 전략을 진행 중"이라며 "45만명 회원에게 웹툰, 웹소설 서비스를 제공하는 핑거스토리도 지속적으로 IP를 확보하고 여성향 로맨스 콘텐츠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