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박 수주 박차 ‘물 들어올 때 노 젓는다’
중국 제치고 전세계 선박 수주 3개월 연속 1위 달성
한국이 선박 수주에 박차를 가하며 올해 누계 수주에서 중국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팍스넷뉴스 유범종 기자] 한국 조선업계가 3개월 연속 전세계 선박 수주 1위를 달성했다. 올해 7월까지 누계 수주량에서도 중국을 바짝 추격하고 있다.  


13일 클락슨(Clarksons)에 따르면 지난 7월 한국 조선사들의 신조선 수주는 27만CGT(10척)으로 전세계 수주량 55만CGT(25척)의 절반 가까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은 20만CGT(11척), 일본이 3만CGT(1척)로 뒤를 이었다.


올 1~7월까지 누적 수주 비중은 중국이 474만CGT(197척)로 40%, 한국은 374만CGT(92척)로 32%, 일본은 145만CGT(78척)로 12% 수준을 각각 기록했다. 한국은 4월까지 중국과 17%포인트까지 격차가 벌어졌으나 5월 이후 3개월 연속 수주 1위를 달성하며 빠르게 차이를 좁혀나가고 있다.


7월 말 기준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이 2795만CGT로 전세계에서 가장 많은 양을 보유한 가운데 한국이 2031만CGT, 일본이 1365만CGT로 2~3위를 각각 기록했다. 지난해 7월 말과 비교해 보면 중국과 일본은 각각 280만CGT, 28만CGT 잔량이 감소한 반면 한국은 47만CGT 큰 폭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7월 클락슨 신조선가지수(Newbuilding Price Index)는 전월과 동일한 131포인트를 기록했다. 선종별 선가는 LNG선과 유조선(VLCC)의 경우 가격변동 없이 1억8550만달러, 9250만달러를 각각 유지한 반면 컨테이너선(20,000~22,000TEU)은 1억4650만달러로 전월대비 50만달러 상승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