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전데이타, 감사보고서 ’적정’…"재무구조 개선"
자기자본 340억↑…자본잠식률 29.0%로 급감


코스닥 상장기업 퓨전데이타가 올해 반기 감사보고서에서 ‘적정’ 의견을 받았다고 22일 공시했다.  


퓨전데이타는 반기보고서를 법정 제출 기한 내에 제출하지 않아 투자 우려가 발생했었다. 기한을 넘기긴 했으나 이후 10일 이내에 제출해야 한다는 규정보다 빠르게 감사보고서 제출을 완료하며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켰다.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퓨전데이타는 자본잠식률을 기존 95.4%에서 29.0%까지 낮췄다. 또 자기자본을 340억까지 끌어 올리는 등 관리종목 지정 사유를 해소했다. 아울러 부채비율을 전년 3666.9%에서 15.2%까지 큰 폭으로 낮추는 등 불안정했던 재무구조를 개선했다.  


퓨전데이타 관계자는 “이번 반기에 이뤄낸 괄목할만한 재무 개선 속도로 봤을 때 내년 1분기에는 관리종목 사유를 완전히 해소해 관리종목에서 온전히 탈피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퓨전데이타는 이번 감사보고서 제출을 계기로 관리종목 해제를 위한 준비가 완료된 만큼 연말까지 재무 위험 요소 해소에 집중한다. 기존 사업에 대한 구조조정 마무리와 신규사업 안착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최근 자회사로 편입된 세미콘라이트는 당뇨 합병증 보조치료 신약개발업체 ‘바이오트리’ 에 투자를 진행, 본격적인 바이오 신사업에 돌입했다. 퓨전데이타는 자회사 시너지 확장을 위해 건강기능식품 브랜드 ‘건강남녀’를 새롭게 출시했었다. 


또 바이오트리는 지난 12일 PH-100의 임상2상 A를 성공적으로 마쳤으며, 국내 임상2상 B를 추진하고 있다. PH-100은 ‘최초’의 천연물 계통 신약이라는 점에서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으며, 임상이 모두 완료 되면 식약성의 허가를 거쳐 신약으로 판매된다. 식약처에서 개별 인증을 받은 동일성분의 건기식용 천연물을 이용한 당뇨헬스케어용 신제품은 조만간 ‘건강남녀’에서 독점 판매될 예정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