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전데이타, 50억 CB 발행
주가보다 높은 전환가액…콜옵션 없어
이 기사는 2019년 09월 09일 15시 0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코스닥 상장사 퓨전데이타가 전환사채(CB)를 발행해 운영자금을 조달했다. CB의 전환가액을 현 주가보다 높게 설정해 관심을 모은다. 


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퓨전데이타는 50억원 어치의 CB를 발행했다. CB를 인수한 투자자는 상상인증권(옛 골든브릿지증권)이다.


이번 CB는 3년 만기에 쿠폰금리 5%, 만기이자율 5%로 발행했다. 전환가액은 주당 500원으로 설정했다. 주가가 하락해도 액면가인 500원 이하로 전환가액이 조정되진 않는다. 전환가액 조정(리픽싱)의 마지노선이 액면가(500원)라는 의미다.


퓨전데이타의 현 주가는 주당 350원 안팎에서 움직이고 있다. 이를 고려하면 상상인증권은 인수하자마자 잠정 손실을 본 셈이다. 단, CB를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시기가 1년 뒤인 점을 고려하면 아직 손실을 단정하기엔 이르다. 


일반적으로 CB 투자자는 주가와 전환가액의 차액을 노리고 투자한다. 전환권 청구시기에도 주가가 전환가액보다 밑돌게 되면 주식으로 전환하지 않고 CB를 상환받는 경우가 많다. 


이번 CB에는 퓨전데이타에서 행사할 수 있는 콜옵션(Call Option, 매도청구권)은 없다. CB 채권자가 행사할 수 있는 풋옵션(Put Option, 조기상환청구권)만 있을 뿐이다.퓨전데이타 관계자는 "CB발행으로 조달한 자금은 회사의 운영자금으로 활용한다"고 설명했다.


퓨전데이타는 소프트웨어 개발업체로 가상화 솔루션을 개발·공급하는 사업을 주력으로 하고 있다. 2015~2016년을 정점으로 실적이 악화되는 추세다. 지난해말 기준으로 당기순손실 규모가 132억원이었다. 실적 악화는 재무적으로도 악영향을 미쳤다. 지난해말 기준 부채비율은 3666.86%, 자본잠식률은 95.38%에 달했다. 


하지만 퓨전데이타는 유상증자와 CB 발행 등으로 자금을 조달해 차입금 등을 상환하고 재무구조를 개선했다. 그 결과 올해 상반기말 기준 부채비율을 15.18%, 자본잠식률을 29%까지 떨어뜨렸다. 다만 지난 7월부터 수차례 CB를 발행한 영향으로 부채비율은 상반기말 수치보다 높아졌을 것으로 예상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