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전국서비스 성사여부 오리무중
택시면허 총량제 등 규제 향방 지켜봐야
이 기사는 2019년 10월 07일 14시 1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7일 서울시 성동구 소재 패스트파이브 성수점에서 진행된 타다 서비스 1주년 기자간담회에서 타다 운영사 박재욱 VCNC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쏘카 제공)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가 제시한 서비스 전국 확대 청사진의 가능성에 물음표가 달렸다.


7일 타다는 서비스 론칭 1주년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고 내년까지 전국 서비스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서비스권역을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하겠다고 한지 3일 만에 공격적인 영토 확장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타다는 이용자 니즈가 큰 지역부터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이날 타다 운영사 VCNC의 박재욱 대표는 “현재 가입자 125만명의 데이터를 기반으로 수도권에서 어느 정도로 이용자를 확보할지를 시뮬레이션 했다”면서 “차량 1만대를 공급하면 시뮬레이션을 통해 예측된 수요를 맞출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고용도 증차대수와 비슷한 수준으로 이어진다. 현재 타다 차량은 1400대다. 1년 만에 7배가 늘어나려면 타다 드라이버(기사) 수요도 커지는 만큼 기사를 5만명까지 확대한다는 것이다.


다만 이 같은 타다의 계획이 실현되기 위해선 넘어야 할 산도 많다는 게 업계 시각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도 차량 증차 대수가 현실화될지 여부에 관심이 쏠렸다. 예고돼 있는 규제의 향방에 따라서는 사업 자체가 어려워 질 수 있기 때문이다.


국토교통부는 지난달 26일 택시-플랫폼 상생을 위한 실무논의기구 2차 회의를 열었고 이달 중 국회에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 법안발의를 요청하기로 했다. 개정안의 골자는 모빌리티 플랫폼 업체에 주어지는 택시면허 총량제와 대당 기여금, 렌터카 기반 운송사업 허용여부 등이다.


렌터카 기반 운송사업이 불법으로 결론지어지면 타다가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관측된다. 공격적인 증차에 나서야 하는 상황에서 막대한 차량구매 부담을 안아야 하기 때문이다. 특히 VCNC 모회사 쏘카는 지난해 331억원의 영업적자를 냈고 올해도 초기 투자 영향으로 흑자전환이 요원한 상태여서 추가 투자유치 없이는 사업확대에 애를 먹을 수 있다.


박재욱 대표는 이에 대해 “쏘카에서 차량구매를 위한 리스나 론 등을 만들어 운용 중으로 한 차량을 오래 쓸 수 있도록 유연하게 운용할 계획”이라면서도 “렌터카를 못 쓰게 하면 모빌리티 사업자가 등장하기 힘들어질 것”이라고 우려하기도 했다.


택시면허 총량제도 걸림돌이다. 정부는 타다가 제도권으로 들어올 수 있도록 기존 택시 감차 정도와 이용자 수요를 고려,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자에게 택시면허를 주기로 했다. 하지만 연간 택시 감차대수가 900여대 수준인 점을 고려하면 면허 총량이 폭발적으로 늘어나긴 어려운 상황이다. 1년 만에 8400대를 늘리겠다는 타다의 계획에 큰 장애물이 될 수 있다.


대당 기여금도 부담스럽다. 기여금은 타다 등 플랫폼 운송사업자가 차량운송을 허가받는 대가로 수익의 일부를 지급하는 것으로 운행 차량이 늘어날수록 자금 압박이 심해질 수밖에 없다. 타다가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개정안에 속도를 내는 정부에 “시간을 갖고 세세히 논의하자”고 주장하는 것도 이러한 규제들이 사업에 큰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이다.


쏘카 관계자도 “1만대 증차는 전국서비스를 실시할 경우 필요한 차량을 말한 것”이라며 “법이 어떤 방향으로 정해질지 확실치 않다는 점이 고려되야 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