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차세대 이지스함 수주
방위사업청과 6766억원 규모 ‘광개토-III 배치-II' 1척 설계·건조 계약 체결
현대중공업이 기본설계부터 건조까지 맡게 된 차세대 이지스함의 조감도.(사진=현대중공업)


현대중공업이 우리나라 해군의 차세대 이지스 구축함 건조에 나선다.


현대중공업은 방위사업청과 총 6766억원 규모의 ‘광개토-III Batch-II 상세설계·선도함 건조 계약’을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현대중공업이 건조하는 이지스함은 대한민국 해군이 도입하는 차세대 이지스함 3척 중 첫 번째로, 울산조선소에서 건조해 2024년 11월 인도할 예정이다.


신형 이지스함의 길이는 170m, 너비는 21m, 무게는 8100t이다. 최대 30노트(약 55km/h)의 속도로 운항할 수 있으며, 기존 이지스함 대비 탄도탄 대응 능력과 대잠작전 수행 능력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탄도탄 요격 기능이 새롭게 추가되면서 탐지‧추적 등의 대응 능력은 2배 이상 증가했으며, 잠수함 탐지 거리는 3배 이상 향상돼 해군의 작전 범위가 넓혀질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5인치 함포와 유도탄, 어뢰 등 다양한 무기체계를 탑재해 막강한 전투력을 갖출 예정이다.


현대중공업은 우리나라 최초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의 기본설계와 건조를 담당해 지난 2008년 해군에 성공적으로 인도했다. 이후 세 번째 이지스함인 ‘서애 류성룡함’을 건조한 데 이어, 이번에는 차세대 이지스함의 설계와 건조를 맡게 되면서 국내 이지스함 4척 중 3척을 현대중공업이 건조하게 됐다. 국내에서 이지스함을 직접 설계하고 건조하는 조선사로는 현대중공업이 유일하다.

 

남상훈 현대중공업 특수선사업부 본부장은 “이번 수주로 현대중공업의 앞선 기술력을 다시 한 번 인정받게 됐다”며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해군의 핵심무기체계를 확보하고, 해군력 강화를 통한 스마트 해군 건설에 일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