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銀, 초고위험상품 판매 한시중단…“자산관리 혁신”
“DLF 피해 조속히 배상”…영업체계·인프라·영업문화 전면개편

우리은행은 최근 고객 피해가 불거진 DLF(파생결합펀드)나 ELF(주가연계펀드) 등 초고위험상품의 판매를 한시적으로 중단한다고 16일 밝혔다. 상품판매 중단 시기는 자산관리체계가 정비될 때까지로 판매 재개 시기는 미정이다.


우리은행은 “DLF 피해에 대해 고객들에게 사과하고, 적극적인 피해보상 노력과 함께 신뢰회복과 재발방지를 위해 고객중심으로 자산관리체계 혁신할 것”이라며 혁신 개혁안을 발표했다. 혁신 계획에는 영업체계부터 인프라, 영업문화 등 각 부문별 세밀한 개편 내용들이 포함됐다.


영업체계 혁신은 상품선정, 상품판매, 사후관리 등 3가지 단계로 이뤄진다. ‘상품선정 단계’에서는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상품선정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WM그룹과 신탁연금그룹의 자산관리업무는 상품조직과 마케팅조직으로 분리한다. ‘상품판매 단계’에서는 PB고객 전담채널을 확대하고 PB검증제도를 신설한다. 채널과 인력별로 판매할 수 있는 상품에는 차등을 두고, 원금손실형 투자상품에 대해서는 고객별, 운용사별 판매한도를 적용한다. ‘사후관리 단계’에서는 자체검증-리스크검증-준법검증으로 구성된 3중 구조 통합리스크관리 체계를 구축한다. 고객케어센터도 신설된다. 불완전판매 근절을 위해 온라인 해피콜 역시 도입하고, 금융취약계층(노령층 등)에는 판매 즉시 해피콜 할 수 있도록 의무화한다.


‘인프라 혁신’은 위험 조기경보, 고객별 투자 이력조회, 수익률 관리 등을 할 수 있는 자산관리통합시스템을 구축한다. 생애주기 자산관리체계를 도입해 연령대별 상품 라인업 및 포트폴리오 제공 등에 차별을 둘 예정이다. 금융상품 추천 및 상담 기능을 갖춘 비대면 디지털 자산관리서비스도 실시한다.


‘영업문화 혁신’은 고객의 자기결정권 제고를 위한 ‘투자 숙려제도’와 금융소비자의 권리 보호를 위한 ‘고객 철회제도’의 도입을 검토할 방침이다. 투자상품 손실 가능성 사전안내 강화를 위해 이해가 쉬운 용어사용과 그림, 표를 활용한 투자설명서나 약관 등 관련 서류의 정보 전달력도 제고한다. 임원 경영인증제 역시 도입한다.


우리은행 측은 “자산관리체계 혁신 방안의 성공적 추진과‘고객 중심’영업문화로 전면 전환을 위해 노사가 공동으로 머리를 맞대고, 고객 눈높이에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끊임없이 변화하고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