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전데이타, ‘퓨전’으로 사명 변경…경영 정상화 속도
임시 주총 통해 감자 안건도 통과…자본금 480억원에서 19억원으로 축소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퓨전이 임시주주총회 개최를 통해 제2의 도약을 준비한다.


퓨전(대표 박일홍)은 강남구에 위치한 토즈타워점에서 임시주주총회를 개최하고 ▲정관 일부 변경 ▲이사 선임 ▲자본금 감소 등 3개 안건을 원안대로 승인했다고 31일 밝혔다.


퓨전은 기존 ‘퓨전데이타’에서 새롭게 사명을 변경했다. 퓨전 관계자는 "IT 기반의 정형화된 이미지를 벗어나 미래지향적인 기업 정체성을 강화하고, 관계사 브랜드를 통합해 신성장 발굴에 집중하는 혁신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사명을 변경했다"고 설명했다. 


자본감소 안건도 통과됐다. 이에 따라 퓨전의 기명식 보통주 9600만 3379주는 25대 1의 감자 과정을 거쳐 384만 135주로 병합된다. 자본금은 480억원에서 19억원으로 대폭 축소되며 감소되는 자본금 461억원은 모두 결손금 보전에 사용된다.


퓨전은 지난해 말 경영진 교체 이후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신규 경영진은 조직을 축소하고, 주요 임직원들의 급여 삭감을 포함한 대규모 구조조정을 진행했다. 또 일반 공모를 성공적으로 진행해 현금 유동성을 확보했으며, 금융권 장단기 차입금을 지속적으로 상환해 재무 건정성을 높였다.


그 결과 반기 기준 자본잠식률을 95.4%에서 29.0%까지 낮추고, 자기자본을 340억까지 끌어올려 관리종목 지정 사유를 해소 했다. 부채비율은 전년 3666.9%에서 15.2%까지 큰 폭으로 낮췄다. 


재무구조 개선에 이어 신사업 확장도 가속화할 계획이다. 전략적으로 투자한 바이오 기업 ‘바이오트리’는 PH-100 임상 2a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하며 당뇨병 합병증 보조 치료제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했다. 건강식품 브랜드 ‘건강남녀’를 통해 PH-100 주요 성분인 감태 플로로탄닌을 활용한 건강기능식품을 독점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박일홍 퓨전 대표는 “이번 주주총회에서 회사의 미래와 비전을 위해 감자 결정에 동감하고 동의해준 주주들에게 감사하다”며 “빠른 시일 내에 경영 정상화를 이루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