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지배구조 투명성 높인다
이사회 통해 지배구조헌장 제정·공표…이사회 내 위원회 규정 개정·보상위원회 설치안 결의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대한항공이 지배구조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행보에 나섰다. 지배구조헌장을 제정·공표하고, 이사회의 독립성 강화를 위해 이사회 내 위원회 규정도 개정했다. 


대한항공은 7일 이사회를 열어 지배구조헌장을 제정·공표했다. 지배구조헌장에는 주주의 권리, 이사회의 의무와 책임, 감사기구의 운영, 이해관계자의 권리 보호 등 기업지배구조와 관련된 사항이 명문화돼 있다. 대한항공은 헌장 전문을 일반 주주들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홈페이지, 뉴스룸,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 등 다양한 커뮤니케이션 채널에 게재할 예정이다.


이사회에서는 또 이사회의 독립성과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개별 위원회 규정도 개정했다. 현행 대표이사가 맡아온 사외이사후보추천위원회의 위원장은 위원회 선출로 변경됐고 신임 위원장으로 정진수 사외이사가 신규 선임됐다. 전원 사외이사로 구성된 이사회 내 보상위원회도 신설된다. 보상위원회는 경영진의 경영성과에 대한 적절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보상수준을 결정한다. 


이와 함께 이사회의 전문성을 더욱 높이기 위해 사외이사의 원활한 직무수행을 돕는 회사 내 지원 체계를 이사회 규정에 명문화했다. 감사계획을 보고안건에서 심의안건으로 강화하는 등 감사위원회 의결사항도 강화했다. 


이사회의 이번 조치는 그동안 오너일가의 각종 갑질과 지배구조의 문제로 수많은 지탄을 받았던 그룹 이미지 개선의지를 대내외에 드러내고 실추된 이미지를 회복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경영권 압박을 계속하고 있는 KCGI를 의식한 행보로도 읽힌다. 앞서 KCGI는 대한항공을 포함해 한진그룹에 보상위원회 설치와 이사회 독립성 강화 등을 골자로 지배구조개선과 책임경영체제확립방안을 제시했다. 당시 한진그룹은 KCGI의 제안 가운데 일부를 반영하며 개선책을 내놨지만, KCGI는 '미봉책'에 불과하다며 평가절하했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날 이사회에서 결의된 사항 이외에도 기업 지배구조개선을 위한 과제를 추가 선정해 단계적으로 이행해 나가기로 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이번에 결의한 안건들은 국제기준에 부합하는 지배구조 정착을 위한 첫 발걸음이면서 투명한 지배구조 확립을 위한 굳은 의지”라며 “건전한 지배구조 정착을 위한 과제들을 차질 없이 이행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