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임만 세번째…김상열 호반건설 회장 ‘之’ 행보 外
이 기사는 2020년 01월 14일 18시 1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사임만 세번째…김상열 호반건설 회장 ‘之’ 행보, 왜? [이데일리]

김상열(59) 호반건설 회장이 지난달 9일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2014년과 2015년에 이은 3번째 사임으로 업계 안팎에서는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일감몰아주기’ ‘편법승계’ 등 오너리스크를 배제하기 위한 목적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3억 달러’에 덜미 잡혔다… 한국 4년째 환율 ‘관찰대상국’ 유지 [주요언론]

한국이 4년 연속 미국의 환율 관찰대상국으로 지정됐다. 올해 관찰대상국에서 제외될 것이라는 기대감은 대미(對美) 무역흑자에 발목을 잡혔다. 관찰대상국 지정 요건을 ‘3억 달러’ 초과했다.


한경호 행정공제회 이사장 퇴임···고향 진주서 총선 출마 [서울경제 시그널]

한경호 행정공제회 이사장이 총선 출마를 위해 이사장 자리에서 물러난다. 연기금·공제회 수장으로는 김성주 국민연금공단 이사장과 차성수 교직원공제회 이사장에 이은 세 번째 총선 출마 사퇴다.


암호화폐 과세, 연초 뜨거운 감자로 부상...업계 "시장 빙하기" 우려 [전자신문]

암호화폐 과세 논의가 새해 뜨거운 감자로 부상했다. 최근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암호화폐 과세' 발언이 나오면서다.


작년 원·위안 직거래 역대 최대치…시작 5년만에 `햇볕` 드나 [매일경제]

지난해 원·위안화 직거래량이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국과 중국의 교역규모를 감안하면 원·위안 직거래량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점쳐진다.


불매운동 나 홀로 `직격탄`…한국닛산 전시장 `반토막` [디지털타임스]

한국닛산이 지난 2016년 24곳까지 늘렸던 국내 전시장을 올해 현재 절반 수준인 14곳만 운영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표준지 공시지가 너무 높다" … 지자체, 잇따라 인하 요청 [서울경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표준지 공시지가를 낮춰달라는 지방자치단체의 요청이 잇따르고 있다. 12년 만에 최대 상승률을 기록했던 지난해에는 못 미치는 상승률이지만, 2019년 공시가격 급등의 여파가 워낙 컸기 때문이다.


신세계, '방치 논란' 평창동 부지 420억에 매각 83억 차익 [비즈한국]

(주)신세계가 10년 가까이 공터로 방치하던 종로구 평창동 부지를 지난해 10월 매각해 83억 4000만 원의 시세차익을 남긴 사실이 확인됐다.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제한 결국 강행…3월 주총 '대란' 예고 [이데일리]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부터는 동일 상장회사에서 6년이상 사외이사로 근무했을 경우 재선임이 불가능해진다. 기업 부담과 준비기간을 고려해 1년 유예하는 방안이 검토되기도 했지만 결국 예정대로 연초 시행하기로 했다. 


하나금융 사내벤처 '1호' 독립... 은행원 '대박' 신화 나온다 [뉴스핌]

주요 금융그룹 최초로 사내벤처가 분리한 '독립 법인'이 곧 나온다. 단순히 사내 사업화를 위해 아이디어를 공급하는 소규모 조직을 넘어, 임직원들은 분사를 통해 창업 신화를 기대할 수 있고 은행은 창의적인 조직 문화를 확산시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