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상용망서 '5G 단독모드’ 통신 성공
네트워크 슬라이싱·MEC·기능 모듈화 등 핵심 기술 다수 적용
▲SK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상용망에서 '5G SA(Standalone, 5G 단독 규격)' 데이터 통신에 성공하며 ‘5G SA’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연구원들이 5G SA 통신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SKT)


[팍스넷뉴스 조아라 기자] SK텔레콤이 국내 최초로 5G 기술만으로 상용망 데이터 통신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5G SA(Standalone, 5G 단독 규격)' 데이터 통신에 성공하며 5G SA 서비스 제공 준비를 마쳤다고 20일 밝혔다. 


SK텔레콤 관계자는 "기존의 5G는 4G와 LTE를 결합한 형태로 특성상 주파수 회절율이 떨어지고, 많은 기지국이 필요하다는 한계를 지녔기 때문에 순수한 의미의 5G라고 보기 어렵다"며 "이번에 오직 5G장비만 사용해 시험망이 아닌 사용망에서 테스트를 성공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이번 테스트에서 별도 기지국 교체 없이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만으로 데이터 통신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는 것을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SK텔레콤은 부산 지역 5G 상용망에서 삼성, 에릭슨 등의 5G 장비를 이용해 5G SA 통신을 구현했다. SK텔레콤은 실제 운용 중인 5G 기지국 기반 5G SA 통신에 성공했다. 


아울러 SK텔레콤은 세계 최초로 5G SA 네트워크를 삼성, 에릭슨 등 서로 다른 장비 제조사의 5G 장비로 구성하는 것도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고객은 기지국, 교환기 등이 서로 다른 장비 제조사의 제품으로 구성돼도 안정적이고 높은 품질의 5G 통신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SK텔레콤은 올해 상반기 중 세계 최초로 5G SA 통신 상용화에 나설 계획이다. 5G SA 통신은 LTE 망과 연동이 필요 없기 때문에 5G NSA 대비 통신 접속 시간이 2배 빠르고 데이터 처리 효율이 약 3배 높다. 이에, AR, VR, 자율주행, 스마트 팩토리 등 5G 시대의 차세대 서비스의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SK텔레콤은 이번에 세계 최초로 국제 표준 방식의 네트워크 슬라이싱 기술을 적용했다고 밝혔다. 네트워크 슬라이싱은 가상 네트워크를 분리해 고객이 이용하는 서비스가 요구하는 트래픽 품질을 맞춤형으로 제공하는데 필수적인 기술이다.


이 외에도 물리적 거리에 상관없이 초저지연, 초고속 통신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MEC(Mobile Edge Computing, 모바일 에지 컴퓨팅)를 포함해 기능 모듈화, 데이터 병렬 처리 기술 등 5G 네트워크의 관련 핵심 기술이 다수 적용됐다.


SK텔레콤 박종관 5GX Labs장은 “상용망에서 5G SA 통신에 성공했다는 것은 전체 산업에 혁신과 변화의 기반이 될 진정한 5G 네트워크 상용화가 목전에 있음을 의미한다”며 “SK텔레콤은 고객이 5G 시대를 체감할 수 있도록 최고의 5G 네트워크와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