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노스, 'M&A·대북사업' 추진…재도약
신사업 발굴에 역량 집중…유망 스타트업 투자·육성 추진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나노스가 올해 적극적인 인수·합병(M&A)과 대북사업 등을 통해 재도약을 추진한다.


양선길 나노스 대표는 “2020년 새해를 맞아 회사 조직을 재정비하고 사업 다각화를 추진해 재도약의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이어 양선길 대표는 "그동안 추진해온 대북 관련 사업을 강화하고 적극적인 M&A 전략 추진과 스타트업 발굴 노력으로 미래 사업을 적극적으로 도모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나노스는 북한과의 관계 개선 움직임에 맞춰 북한 관련 사업도 지속적으로 추진한다. 지난해 김대중 정부에서 통일부 차관을 지낸 김형기씨를 고문으로 영입해 신규사업을 모색하기도 했다. 


또 현대아산 전략기획실장과 관광경협본부장, 정세균 전 국회의장 대변인 출신 김영수씨를 사외이사로 영입, 그룹 전반의 홍보 시스템을 구축하고 기업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는 작업도 진행했다. 


나노스는 유망 스타트업 벤처를 발굴하는 등 미래 투자사업도 적극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그동안 반도체 부품 제조 분야에서 성장한 나노스가 기존 사업에서 벗어나 신성장 동력 발굴에 나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나노스 관계자는 “과거 비즈니스 영역에서 벗어나 새로운 분야를 개척해 나갈 것”이라 며 “뉴 2030세대가 주도하는 젊은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규사업 발굴에 역량을 집중해 회사 가치를 획기적으로 제고할 수 있는 한 해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