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경식, 경총 회장 연임…2022년까지 경제계 이끈다
정관 개정 통해 '회장단회의' 공식 기구화 결의
이 기사는 2020년 02월 25일 14시 06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손경식 CJ그룹 회장(사진)이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장직을 2년간 이어간다. 


경총은 25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서 51회 정기총회를 열고 손 회장 연임안과 2020년도 사업계획안 등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총회에서 손 회장의 연임안은 회장단 추대 및 회원사 만장일치로 확정됐다. 


회장단은 손 회장이 지난 2018년 3월 취임 후 노동·경제·경영 등 기업활동 전반의 이슈에 대응하는 경제단체로서 역할을 정립해 경총의 위상을 높였다고 평가했다. 손경식 회장의 연임과 함께 김용근 상근부회장을 비롯한 비상근 부회장(총 24명) 20명과 감사 등 임원들도 회장 추천을 거쳐 재신임됐다.


대표 변경이 이뤄진 기업 가운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김창범 한화솔루션 부회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등은 신규 비상근 부회장으로 선임됐다.


총회에서는 '회장단 회의 공식 기구화' 등 정관 개정안도 의결됐다. 경총은 그동안 회장단 회의가 비공식으로 운영돼 결정 사항의 법적 효력이 제한된다는 지적에 따라 회장단 회의를 정관상 공식 기구로 규정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회장을 의장으로 한 회장단 회의는 ▲신임 회장 후보 추천 ▲임원 선임 관련 협의 ▲주요 경영과 정책 사항에 대한 의견수렴 ▲협회를 대표한 대외활동 수행 ▲그 밖에 의장 상정 사항 등의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손경식 회장은 "창립 50주년을 맞아 종합경제단체로서의 역할과 위상을 확실하게 정립해 나가겠다"면서 "경총 회장으로서 기업의 도전과 혁신 노력을 뒷받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총은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이날 총회를 위임장 제출 등으로 규모를 최소화하고 방역 조치 등 감염 예방 관리 절차에 주의를 기울였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