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고사이언스, 회전근개파열 세포치료제 시장확대 기대
자기유래 이어 동종유래 약물 개발 나서
이 기사는 2020년 03월 26일 13시 42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남두현 기자] 테고사이언스가 최근 회전근개 부분파열을 대상으로 한 동종유래 섬유아세포치료제인 TPX-115의 1/2상 임상시험을 승인받으면서 약물의 타깃시장 확대 가능성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이 치료제는 테고사이언스가 개발 중인 두 번째 회전근개 세포치료제로, 테고사이언스는 회전근개 전층파열을 적응증으로 TPX-114의 3상도 진행 중이다.


TPX-114는 환자의 조직에서 얻은 세포를 이용하는 ‘자기유래세포치료제’, TPX-115는 다른 사람의 세포를 이용하는 ‘동종유래세포치료제’다.


TPX-114는 자기유래세포치료제인 만큼 전층 파열된 어깨힘줄의 치료를 목표로 수술적인 처치와 병용사용한다. 반면 TPX-115는 부분층 파열된 어깨힘줄의 치료가 적응증으로 외래에서 시술이 가능한 세포치료제다.


동종유래세포치료제인 TPX-115는 이에 더해 특성상 대량생산 및 필요한 경우에 즉시 사용할 수 있는 만큼 비교적 광범위한 사용이 가능한 약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미국이나 호주 등 개발 중인 다른 약물들이 통증완화와 기능적 개선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 반해 TPX-114와 TPX-115는 파열된 어깨힘줄의 구조적 개선을 통한 근본적인 복원을 목표로 한다는 점에서 차별성이 있는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테고사이언스는 두 약물이 어깨 힘줄의 파열 정도에 따라 구분되는 적응증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작용기전상 어깨 힘줄 뿐만 아니라 아킬레스 건 등과 같은 다른 부위의 힘줄에도 쉽게 적용이 가능한 범용성이 높은 제품이라고 테고사이언스는 분석하고 있다.


두 약물은 모두 국내외에서 가장 빠른 개발 진척도를 보이고 있는 퍼스트인클라스(First-in-class) 바이오 의약품이다. 개발 성공시에는 선도업체가 누릴 수 있는 빠른 시장진입을 비롯 다양한 유사질환으로의 시장확대가 가능할 것으로 업계는 주목하고 있다.


테고사이언스 관계자는 “해당 세포치료제로 5천억원 규모의 국내시장과 더불어 13조원에 달하는 해외시장 선점을 목표로 향후 미국 임상까지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