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 겪던 르노삼성차, '19 임협 잠정합의
'코로나19' 위기감에 머리 맞대기로…기본급 동결 보상금 지급·공헌수당 신설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르노삼성자동차가 노동조합과 '2019년 임금협상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7개월 넘게 진통을 겪던 협상이 종지부를 찍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르노삼성차는 10일 오후 1시부터 진행한 2019년 임금협상 19차 교섭에서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앞서 르노삼성차 노사는 지난해 9월2일 상견례를 시작으로 2019년 임금 협상을 위한 교섭을 진행해왔다. 그동안 회사는 신규 수출 물량 확보를 위한 부산공장의 경쟁력 강화 필요성에 대해 노조의 이해를 구해왔고, 노조는 기본급 인상을 비롯한 직원들의 보상과 처우 개선을 주장해왔다. 양측은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부분 파업과 직장폐쇄를 반복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로 인한 전 세계 자동차산업 전반에 대한 위기감이 확산하면서 르노삼성차 노사는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내수 판매 증진과 제조 경쟁력 개선 활동을 통한 미래 물량 확보를 위해 노사의 공동 노력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를 형성하며 잠정합의안을 마련했다.


잠정합의안은 기본급 동결에 따른 보상 격려금 200만원을 비롯해 일시 보상금 총 888만원을 지급(이익배분제(PS) 258만원 기지급분 포함)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매월 상여기초 5%(고정급 평균 연 120만원 인상)를 지급하는 공헌수당도 신설했다. 르노삼성차 관계자는 "공헌수당 신설로 통상시급 4.7% 인상과 함께 개인연금과 퇴직연금 증가 효과를 거둘 수 있다"라고 말했다.


르노삼성차 노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한 노사 공동 명의의 사회공헌기부금도 조성하기로 했다. 잠정합의안은 조합원 설명회를 거쳐 사원총회를 통해 결정할 예정이다. 아직 총회 일정은 미정이다. 


[2019년 르노삼성자동차 임금 협상 잠정 합의 주요 내용]

-기본급 동결 보상 격려금 200만원

-2019년 하반기 변동 생산성 격려금(PI) 노사 합의분 50% + 30만원 지급 (평균 130만원)

-XM3 성공 출시 격려금 200만원

-임금협상 타결 격려금 100만원

-이익배분제(PS) (258만원, 기지급)

-공헌수당 신설 (매월 상여기초의 5% 지급)

-기존 변동 PI 50%의 고정급화 및 별도 재원 10%를 통해 공헌수당 60% 신설

-임금피크제 수당 적용 제외 항목 확대

-임금체계 개편안, 직무 등급 조정 및 라인 수당 인상 등의 사항은 2020년 임단협에서 재논의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