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1Q 순익 전년比 6.8%↓
르노삼성 배당금 감소 영향



[팍스넷뉴스 김현희 기자] 올해 1분기 삼성카드의 당기순이익이 르노삼성차 배당금 감소 영향으로 소폭 줄었다. 


29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분기 삼성카드 당기순이익은 112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1203억원과 비교해 6.8% 감소했다. 


카드사업 취급고(매출)는 29조5572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29조5079억원보다 0.2% 늘었다. 부문별로는 ▲신용판매(일시불+할부) 24조8553억원 ▲금융부문(장기+단기카드 대출) 4조4387억원 ▲선불·체크카드 2632억원 등이다. 할부리스크사업 취급고는 2263억원이었다.


삼성카드는 신용판매 취급고가 코로나19 영향으로 소비가 줄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감소했다고 밝혔다. 반면, 금융부문 취급고는 카드론 상품을 중심으로 늘어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9.7% 증가했다.


그럼에도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어든 이유는 르노삼성차 배당금이 줄었기 때문이다.  


삼성카드는 “올해 르노삼성차 배당금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12억원 줄어든 것이 주요 원인”이라며 “고비용 저효율 마케팅을 축소하고 수익성을 중심으로 사업을 재편하는 등 내실 경영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상품채권 대비 30일 이상 연체채권 비율은 1.2%로, 지난해 같은 기간 1.4%보다 0.2%P 하락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