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 영업사원, 코로나 확진…'병원·약국' 등 수차례 방문
동료 영업사원 대부분 음성 판정…거래처 내 의심증상 발생자 없어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제약사 영업사원 확진자가 발생했다.


1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부천에서 근무하는 대웅제약 영업사원 A씨는 지난달 30일 확진판정을 받고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A씨는 부천에서 확진자가 급증하는 시기에 병원 또는 약국을 찾아 대면 영업을 계속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거래처 방문 시 마스크 착용 및 손소독제 사용 등 방역수칙은 지켜온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확진판정 이후 대웅제약은 '방문 병원·약국 등에서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발생한 사례가 있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자체 조사에 나섰다. 조사결과 현재까지 의심 증상이 나타난 사례는 지금까지 없었다.


대웅제약은 A씨와 밀접 접촉한 영업사원들도 자가격리 조치를 내리는 한편, 보건소 등을 통해 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대부분 영업사원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일부는 검사 결과를 기다리는 중이다.


대웅제약 관계자는 “지난주 확진 판정 소식을 듣자마자 자체적으로 방문 병원·약국 등에 대한 조사에 들어갔다”며 “밀접 접촉한 다른 영업사원들도 자가격리 조치를 하고 검사를 받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까지는 거래처 등에서의 추가 확진 사례는 나오지 않은 것으로 안다”며 “철저한 방역수칙을 준수해 확진자가 늘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웅제약 영업사원 확진 사례 이외에 또 다른 제약사 영업사원 B씨도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쿠팡 부천 신선물류2센터 근무자의 가족이다. B씨는 증상발현 전인 지난달 22일부터 확진판정을 받기 전까지인 29일까지 병원 6차례, 약국 4차례를 방문했으며, 밀접접촉자들은 자가격리 상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