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구광모, 전기차 배터리 협력 공고화
양사 경영진, LG화학 오창공장서 장수명·리튬-황·전고체 등 미래 배터리 개발 공유
이 기사는 2020년 06월 22일 15시 0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좌)과 구광모 LG그룹 회장.(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정의선 현대차그룹 총괄수석부회장이 구광모 LG그룹 회장을 만나 미래 전기차 배터리 관련 협력관계를 보다 공고화하기로 했다. 양사는 장수명·리튬-황·전고체 배터리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는 한편, 향후 전기차 전용 플랫폼에 탑재될 배터리 관련 성능 향상을 위한 협업도 강화에도 나섰다. 


22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알버트 비어만 현대·기아차 연구개발본부 사장, 김걸 기획조정실 사장, 서보신 상품담당 사장, 박정국 현대모비스 사장과 함께 LG화학 오창공장을 방문했다. LG그룹에서는 구광모 회장과 권영수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김종현 전지사업본부장(사장), 김명환 배터리연구소장(사장) 등이 정 수석부회장 일행을 맞았다.


정 수석부회장 일행은 LG화학이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장수명(Long-Life) 배터리와 리튬-황 배터리, 전고체 배터리 등 미래 배터리의 기술과 개발 방향성을 공유했다. 장수명 배터리는 현재의 배터리보다 5배 이상 더 오래 사용해도 성능이 유지되는 배터리다. LG화학은 장수명 배터리 개발을 위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해 축적된 배터리 소재 기술을 더욱 강화하고, 배터리 상태를 실시간으로 진단·분석해 최적의 상태로 관리해주는 인공지능 알고리즘 개발에 속도를 내고 있다.


리튬-황 배터리는 양극재로 황탄소 복합체, 음극재로 리튬 메탈 등 경량 재료를 사용해 무게 당 에너지 밀도가 기존 리튬이온 배터리 대비 2배 이상 높다. 더불어 희귀 금속을 사용하지 않아 가격경쟁력도 뛰어나다. 전고체 배터리는 배터리 내부의 액체 전해질을 고체 전해질로 변경해 안전성을 향상 시킬 수 있는 배터리다. LG화학은 현재 리튬이온 배터리의 양산 공정을 활용할 수 있는 타입의 전고체 배터리를 개발하고 있다.


정 수석부회장과 구 회장은 이날 미래 배터리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고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이미 양사간 협력관계가 구축됐지만 이를 보다 공고히 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가 생산하고 있는 하이브리드카와 현대차의 ‘코나 일렉트릭’, ‘아이오닉 일렉트릭’ 등에 LG화학 배터리를 적용하고 있다. 이와 함께 2022년 양산 예정인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의 2차 배터리 공급사로 LG화학을 선정하고 최상의 성능 확보를 위해 협업 중이다. E-GMP 기반의 현대·기아차 전기차에 탑재될 LG화학 제품은 성능이 대폭 향상된 차세대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가 적용될 예정이다. 


최근 자동차업계는 향후 본격 성장이 예상되는 전기차시장의 주도권을 놓고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그 일환으로 고성능, 고효율 배터리 확보를 위해 다각도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지난 2011년 첫 순수 전기차를 선보인 이래 현재까지 국내·외 누적 27만여대 판매를 기록하는 등 전 세계 전기차시장에서 위상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실제로 전기차 전문 매체인 EV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 1분기 총 2만4116대의 순수 전기차를 판매해 테슬라(8만8400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 (3만9355대), 폭스바겐그룹(3만3846대)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는 2025년까지 총 44종의 친환경차를 선보일 예정이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3종을 순수 전기차로 출시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2025년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해 수소전기차 포함 세계 3위권 업체로 올라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기아차는 전 세계 전기차 점유율을 지난해 2.1%에서 2025년 6.6%까지 끌어 올린다는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LG화학 오창공장 방문은 향후 전기차 전용 모델에 탑재될 차세대 고성능 배터리 개발 현황을 살펴보고, 미래 배터리에 대한 개발 방향성을 공유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