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RISD와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협업
4개 디자인 분야 공동연구 진행…"디자인 혁신의 발판"
현대차그룹과 RISD 관계자들이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공동연구에 대해 논의하는 모습.(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현대차그룹이 세계적 디자인스쿨인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RISD)’과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기 위한 공동연구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23일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이번 공동연구는 ‘스마트 모빌리티 비전’을 구현하기 위해 새로운 차원의 디자인 방향성을 개발하기 위해 이뤄졌다. 모빌리티란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자율주행차 등의 기술을 활용한 공유경제 이동수단을 통칭한다.


현대차그룹은 자연으로부터 영감을 얻은 새로운 미래 모빌리티 기술과 디자인을 연구하기 위해 지난해 말 해당 분야에서 독보적 역량을 보유한 RISD 산하 ‘네이처 랩(Nature Lab)’과의 협업을 결정했다. 지난 1937년 설립된 네이처 랩은 다양한 동식물, 곤충 등의 생물표본과 최첨단 연구설비를 갖추고 있다. 


RISD는 이번 현대차그룹과의 미래 모빌리티 공동연구를 위한 새로운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개설했다. RISD의 학생 총 108명이 연구 참여자로 지원했고, 이 중 ▲건축 ▲디지털 미디어 ▲애니메이션 ▲그래픽 디자인 ▲산업 디자인 ▲금속 디자인 ▲섬유 디자인 ▲인쇄 디자인 ▲회화 ▲미학 등 10개 전공 16명의 학생이 최종 선발됐다. 최종 선발된 16명의 학생은 RISD 4명의 교수진들과 함께 지난 2월부터 약 3개월간 ▲그래픽 ▲산업 ▲사운드 ▲섬유 등 4가지 디자인 분야에서의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공동연구를 진행했다.


현대차그룹과 RISD의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공동연구 그래픽 디자인 연구팀이 제안한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모빌리티 허브' 디자인 프로젝트.(사진=현대차그룹)


그래픽 디자인 연구팀은 미생물, 이종 생명체간 공생관계 등에 대한 심층분석을 바탕으로 ▲3D모델링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의 첨단기술을 활용해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을 가상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게 하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산업 디자인 연구팀은 개인용비행체(PAV) 등 도심항공모빌리티(UAM)가 주력 이동수단이 되는 미래도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예측하고, 이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는 연구방법을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생하는 미래도시의 모습을 제안했다. 


사운드 디자인팀은 네이처 랩의 최첨단 장비를 통해 각종 생물체와 자연환경에서 발생하는 소리를 채집해 분석했다. 이후 RISD 산하 공간음향스튜디오에서 개발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으로 재해석해 새로운 소리 경험을 개발하는데 목표를 뒀다. 더불어 소리가 없는 전기차를 대체할 ‘대안적 소음’을 제시했다. 섬유 디자인 분야에서는 곤충(바퀴벌레) 심층 연구를 통해 곤충의 몸통구조, 움직임의 특성을 활용해 미래 모빌리티의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생체모방 디자인을 발표했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사장)은 “이번 RISD의 협업을 통해 현대차그룹이 기술과 디자인 혁신의 진전에 도움이 될 깊은 통찰력을 얻을 수 있었다”라며 “이는 차세대 모빌리티 솔루션의 발판을 마련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현대디자인센터에서 ‘자연 생태계·환경 분석을 통한 디자인 혁신’을 주제로 연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RISD와의 협업 외에도 미국 브라운 대학과 함께 ‘조류의 비행 패턴 분석을 통한 항공 로보틱스 기술 개발’ 협업연구를 수행하는 등 자연 연구를 통한 미래 모빌리티 개발 역량 제고에 힘쓰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