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신룡 코스닥 상장 주관
2022년 상반기 증시 입성 목표…상장 관련 자문서비스 제공


[팍스넷뉴스 김민아 기자] 미래에셋대우가 배터리 검사 장비 생산업체 신룡의 기업공개(IPO)를 주관한다.


30일 미래에셋대우는 신룡과 IPO 주관사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신룡은 오는 2022년 상반기 코스닥 시장에 입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2013년 설립된 신룡은 2차전지 검사장비 생산업체다. 고속CT 촬영을 이용한 전수검사 기술을 보유하고 2014년 소형 배터리 검사 시장에 진입했다. 2017년 파우치형 자동차 배터리 외관 검사 장비를 개발해 국내 배터리 제조사에 공급하며 중대형 배터리 검사 시장으로 사업 영역도 확대했다.


주관 계약에 따라 미래에셋대우는 신룡의 2022년 상반기 IPO 추진을 위한 자문서비스는 물론 투자 유치(IR) 컨설팅에 나서게 된다. 신룡의 비즈니스 확장 전략을 함께 고민하고 기업 육성을 위한 체계적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성주완 미래에셋대우 IPO본부장은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신룡의 기업가치를 제고하고 비즈니스 확장성에 대한 시장의 신뢰도를 높이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신룡은 미래에셋생명과도 재무컨설팅과 관련된 포괄적 MOU를 체결했다. 이에 따라 미래에셋생명은 신룡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종합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