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건설, 부천 가로주택 정비사업 신규 수주
124억원 규모 아파트 1개동 84세대 건설

[팍스넷뉴스 류석 기자] 한국테크놀로지는 자회사 대우조선해양건설이 124억원 규모 부천 신흥연립 가로주택 정비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시공사 선정은 지난 27일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대우조선해양건설이 참가 건설사 중 가장 많은 조합원 득표를 얻으면서 최종 결정됐다. 작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세광 연립 가로주택 정비 사업 시공사 선정 이후 두 번째다.


부천 신흥연립 가로주택 정비사업은 경기도 부천시 부천로 121번길 25(심곡동) 2926.5㎡ 부지에 지하 1층~지상 15층 아파트 1개동 84세대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용적율 249.82%, 건폐율 24.28%을 적용해 건설된다.


부천 신흥연립 가로주택정비 사업 조감도


해당 단지는 도보 10분 거리에 지하철 1호선 부천역, 7호선 춘의역이 위치한 더블 역세권이다. 인근 부천로를 통해 서울, 경인고속도로 등 진입이 용이하다.


단지 옆 버스 정류장에는 다양한 노선 버스가 지나 환승 없이 서울 당산, 영등포, 광화문, 김포공항 등으로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다. 


인근에 시청, 대형마트, 종합병원, 근린공원, 영화관, 전통시장 등 생활 편의 시설이 풍부하며 부천중앙초, 부천북초, 삼원초, 삼원증, 원미고 등이 위치해 우수한 학군을 자랑한다.


회사의 한 관계자는 "내 가족이 살 곳 이라는 생각으로 공사에 임할 것"이라며 "공사의 크고 작음에 관계 없이 튼튼하고 안전한 명품 아파트로 조합원에게 보답하자는게 회사 철칙"이라고 말했다. 그는 "부천 지역 가로주택정비 사업 수주를 계기로 수도권 전역으로 확대해 가로주택 정비사업 레퍼런스를 늘려 갈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