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친환경 제품 기반으로 ESG 역량 강화
친환경 복합수지 제품 비중 10% 넘어

[팍스넷뉴스 정혜인 기자] GS칼텍스가 친환경 복합수지 비중을 확대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역량을 강화한다.


GS칼텍스는 친환경 복합수지 생산량이 전체 복합수지 생산량의 10%를 넘어섰다고 2일 밝혔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이는 소나무 930만그루를 심은 효과와 같으며 자동차로 보면 한 해 승용차 3만대가 배출하는 온실가스를 감축한 것과 같다"고 강조했다.


GS칼텍스는 2010년부터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친환경 복합수지 사업을 시작하고 있다. 연간 복합수지 생산량은 2만5000톤으로 초기 생산량에 비해 2.5배 이상 커졌다. GS칼텍스는 연산 30만톤의 복합수지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은 "기존의 채굴, 사용, 폐기에 의존하는 자원 사용은 한계에 직면했다"며 "폐기물을 최소화해 자원 순환 비율을 높이고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업사이클 방식이 갖춰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향후 글로벌 고객사와 협업을 통해 친환경 원료를 활용한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S칼텍스는 2017년 ESG 관리 체계를 수립하고 경제, 사회, 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리스크 관리 및 사회적 책임 이행을 기반으로 하는 지속가능 경영을 추구해 왔다.


앞선 관계자는 "지난해 친환경 제품으로 창출한 매출이 5000억원을 기록하며 전체 매출액의 1.5%를 차지했다"며 "폐기물 재활용률도 76%를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에너지 효율화를 통한 온실가스 감축 노력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 4월 GS칼텍스는 여수공장 생산시설 가동을 위한 연료인 저유황 중유(LSFO)를 액화천연가스(LNG)로 전량 대체했다. 이로 인해 기존 저유황 중유 사용 시설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19% 이상 감축하고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등 미세먼지 유발 물질도 30% 이상 저감할 것으로 GS칼텍스는 보고 있다. 이외에도 에너지 효율화를 위한 전담 조직을 운영하고 있으며, 국제 기준에 맞춰 에너지 관리 체계를 구축하기도 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