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결제 차이, 선불형 체크카드 출시
비씨카드 가맹점 이용 가능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간편결제 서비스 차이(CHAI)가 선불형 체크카드인 '차이카드'를 출시한다고 3일 밝혔다.


차이는 2일 차이카드 초대장 신청 페이지를 오픈한 후 카드를 신청한 이용자들 가운데 선정된 고객에게 7월 중 한정된 수량의 카드를 발급한다. 과거 지메일(gmail)과 유사하게 차이로부터 직접 초대장을 받거나 카드를 보유한 사용자로부터 초대장을 받아 카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출시 기념으로 차이카드 발급비와 연회비는 무료다.    


차이카드는 은행 계좌로 '차이머니'를 충전해 사용하는 선불형 체크카드로 전국 310만 비씨카드 온오프라인 가맹점에서 이용 가능하다. 편의점, 지하철 ATM은 8월부터 사용할 수 있으며 수수료는 별도 공지 시까지 면제다.


차이카드는 다양한 브랜드 상품을 매일 최대 50% 할인 받을 수 있는 '부스트(BOOST)' 서비스를 제공한다. 사용자는 결제를 하거나 미션을 달성할 때마다 번개를 획득할 수 있으며, 모은 번개로 원하는 부스트를 선택해 다양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오늘의 부스트 가맹점 및 브랜드는 매일 0시 정각에 공개된다. 


한창준 차이코퍼레이션 대표는 "차이카드 출시로 온라인에서 사용하던 차이 서비스를 오프라인에서도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체크카드의 보편성과 편의성을 적용하고, 새로운 부스트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게 하겠다"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