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융·복합형 수소충전소 구축
한국가스공사와 수소사업 협력 강화 업무협약…"상용수소전기차 보급 확산 이끌 것"
(왼쪽 세 번째부터)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사진=현대차그룹)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수소 인프라 확대와 관련 기술 개발을 위해 현대차그룹과 한국가스공사가 힘을 모으기로 했다. 양사는 액화천연가스(LNG) 기반 융·복합형 수소충전소를 구축해 상용수소전기차 보급 확산을 이끌 계획이다.


현대차그룹과 한국가스공사는 14일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밀레니엄 힐튼호텔에서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수소 사업 경쟁력 확보·지속 가능한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 내용은 ▲수소 인프라 전반의 기술 개발·공동 사업 발굴 ▲상용수소전기차용 융·복합형 충전소 합작회사(조인트벤처) 설립 ▲이산화탄소(CO2) 포집 활용 기술 공동 개발 등이다.


최근 정부는 그린수소 해외사업단을 발족해 저렴한 해외 청정 수소 도입과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지난 1일에는 수소경제위원회를 출범했다. 동시에 수소경제 기본계획 수립 등 주요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현대차그룹과 가스공사는 정부의 이러한 움직임에 발맞춰 수소 인프라 전반의 수소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공동사업을 발굴해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우선 LNG 기반 융·복합형 충전소 구축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수소전기버스 등 상용수소전기차 보급 확대에 필요한 충전 인프라 구축 수요에 대응할 예정이다.


융·복합형 충전소는 수소 생산, 충전, 판매, 연료전지 발전 등 다양한 기능이 포함된 수소충전소다. 천연가스로부터 수소를 직접 추출해 수소 판매원가를 대폭 낮추고, 충전하고 남는 수소는 외부 판매와 연료전지 발전을 통해 부가적 수익을 창출한다는 평가다. 


지영조 현대차그룹 사장은 "수소 분야에서 공공과 민간을 대표하는 두 기업 간 협력을 통해 수소 산업 생태계를 보다 신속히 조성하고, 전 세계 수소 인프라 협력 확대를 통해 한국의 수소 산업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