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틸렉스, 메디베이트와 CAR-T 치료제 JV 설립 추진
"비주력 파이프라인 개발 속도 제고 위한 결정"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유틸렉스는 메디베이트 파트너스(메디베이트)와 CAR-T 세포치료제의 합작투자 법인(JV) 설립을 위한 MOU를 체결했다고 31일 밝혔다.


메디베이트는 헬스케어·바이오 전문 사모펀드 운용사로서 아시아와 북미 지역의 바이오텍과 헬스케어 업계 투자를 중점적으로 하는 기업이다.


유틸렉스는 비주력 파이프라인들에 대해 스핀오프(Spin-off), JV 등을 검토해 왔다. 유틸렉스는 특화된 분야에 집중하고 우선 순위에서 밀려 개발이 늦춰지고 있는 파이프라인들의 개발 속도 제고를 위해 이번 MOU를 맺었다.


강성우 메디베이트 대표이사는 "JV에서 확보할 면역항암세포치료제(CAR-T) 파이프라인들은 글로벌 경쟁력을 가진 기술이라 평가한다"며 "이 파이프라인들의 미국 임상 진행 시 적극적으로 지원해 기업가치를 극대화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수영 유틸렉스 대표는 "메디베이트는 코그네이트 등 글로벌 바이오 기업에 글로벌 투자자들과 함께 투자한 영향력 있는 투자 기업"이라며 "이번 JV 설립은 기업 분사를 넘어 유틸렉스가 보유한 다양한 플랫폼별 파이프라인의 사업을 확장하고 기술력의 완성도를 최대치로 높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