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초 개발 OLED 기술 빼돌린 현직 삼성 연구원 구속
3년간 100억 들여 개발…中 유출 직전 꼬리 잡아


[팍스넷뉴스 류세나 기자] 삼성디스플레이가 3년간 100억원 가량을 투자해 세계 최초로 개발한 OLED 제조 관련 기술을 중소기업체에 넘긴 이 회사 연구원 등이 구속됐다. 


7일 수원지검 산업기술범죄수사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삼성디스플레이 수석연구원 A(46)씨와 책임연구원 B(37)씨, 디스플레이 장비업체 C사의 이사 D(42)씨 등 3명을 산업기술의 유출 방지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의 혐의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삼성디스플레이의 OLED 제조용 OCR 잉크젯 라미 설비의 공정 정보 등을 C사에 넘긴 혐의를 받고 있다.


OLED 제조용 OCR 잉크젯 라미 기술은 디스플레이 패널과 커버글라스를 1조분의 1ℓ 단위로 도포되는 액상으로 접착시키는 기술이다. 삼성디스플레이가 3년 동안 100억 원의 개발비를 들여 세계 최초로 해당 기술을 개발, 올해 10월 양산을 앞두고 있던 것으로 전해진다. 


A씨 등은 C사의 차명지분을 취득해 동업 관계를 맺은 상태에서 이 기술을 유출했으며, 최종적으로 중국의 E사로 해당 기술을 넘기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C사는 넘겨받은 자료를 이용해 시제품을 만드는 데 성공했으나, 마침 검찰의 수사가 시작돼 해당 설비를 E사로 넘기지는 못한 것으로 파악됐다. 압수수색 과정에서 C사 측은 직원들에게 설계도면 등이 담긴 노트북과 구조도가 그려진 수첩 등을 은닉하도록 지시해 증거인멸 교사 혐의도 적용됐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 개시 후 재빠르게 압수수색에 들어가 A씨 등이 빼돌린 기술이 중국에 유출되는 것을 막았다"면서 "수사 대상에는 중국기업으로 이직한 삼성디스플레이의 전 연구원도 포함돼 있지만 귀국하지 않아 기소중지한 상태"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