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GM, 신임 홍보임원 윤명옥 전무 선임
10월부터 업무 돌입…정년맞은 황지나 부사장, 이달 말 퇴임


[팍스넷뉴스 권준상 기자] 한국지엠(GM)의 신임 홍보임원에 윤명옥 전무(사진)가 선임됐다.


한국GM은 11일 GM 해외사업부문(GM International Operation)의 홍보를 담당했던 윤명옥 상무가 10월부터 GM 한국사업장(한국GM)의 홍보임원(전무)을 맡게 됐다고 밝혔다.


신임 윤명옥 전무는 지난 2019년 GM에 입사한 뒤 GM 해외사업부문의 기업·리더십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해왔다. 그는 GM에 입사하기 직전에는 GE헬스케어의 홍보 업무를 총괄하는 등 1997년부터 23년간 다양한 분야에서 홍보 전문가로 활동해왔다. 한국GM 관계자는 "윤 전무는 그동안 마케팅 커뮤니케이션, 사내 커뮤니케이션, 지역 및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등 전 홍보 영역에 탁월한 성과와 역량을 발휘해왔다"고 말했다.


윤 전무는 앞으로 GM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리더십 일원으로 한국지엠,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 등 한국 내 커뮤니케이션 업무를 총괄하게 된다.


기존 홍보부문을 이끌어왔던 황지나 부사장은 오는 9월30일부로 퇴임한다. 정년(60세)을 맞은데 따른 조치다. 황 부사장은 2012년 GM에 입사한 뒤 9년간 GM의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리더십의 일원으로 한국 내 홍보부문을 총괄했다. 


한국GM 관계자는 "황 부사장은 GM 한국사업장의 중요한 프로젝트들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왔다"며 "퇴임에 앞서 1~2주간 인수인계가 진행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황 부사장은 아직 퇴임 뒤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지 않았다. 황 부사장은 2017년부터 한국 내 여성 리더들을 양성하고 다양성을 추구하는 여성가족부 산하의 비영리단체인 위민인이노베이션(Women in Innovation)의 회장직을 수행하는 등 활발한 대외활동을 펼치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