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시스헬스케어, 검체채취키트 매출 본격화
"4분기 실적에 반영될 예정…신사업 확대와 함께 관리종목 탈피 추진"

[팍스넷뉴스 김민지 기자] 필로시스헬스케어가 검체채취키트(UTM, Universal Transport Media)와 관련한 매출이 본격적으로 발생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9월부터 현재까지 약 338억원의 검체채취키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검체채취키트는 의료용 면봉을 환자 코에 넣어 검체를 채취하고 특수용액에 담가 검체를 확보하는 '코로나19'(COVID-19)에 필수적인 의료기기다. 코로나19뿐만 아니라 일반 독감, 신종플루 등 다방면의 검사에서 사용될 수 있기에 코로나19의 백신이 나오더라도 지속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필로시스헬스케어는 관계사인 필로시스로 원주에 검체채취키트 생산 공장을 증설하고 현재 시험가동 중에 있다. 신속진단키트 3종에 대해 추가로 유럽 체외진단기기(CE-IVD) 인증을 획득하는 등 제품 라인업을 늘리고 공격적인 영업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필로시스헬스케어 관계자는 "검체채취키트의 본격적인 매출이 10월부터 증가하고 있어 올해 4분기부터 대대적인 실적개선이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로시스헬스케어는 이와함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한 신사업 확대를 추진하고 있다. 간편한 휴대성과 구성 기기들간의 연동에 따른 편의성을 갖춘 '방문간호사용 테블릿PC'를 비롯해 대형마트 및 아파트에서 개인의 건강 상태를 간편하게 측정하고 건강기능식품을 추천 받을 수 있는 '스마트케어존', 필로시스헬스케어 중국공장에서 생산하여 전 세계 시장에 진출 예정인 '혈당측정기' 등이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필로시스헬스케어 관계자는 "매출 다각화 등으로 관리종목 탈피 후 시장에서 새로이 인정받는 회사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