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H미디어, iHQ 인수절차 완료
자체 콘텐츠 강화·글로벌 네트워크 활성화로 글로벌 명가로 도약 계획


[팍스넷뉴스 권일운 기자] KH미디어가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 딜라이브의 콘텐츠부문 자회사 iHQ(아이에이치큐) 인수절차를 마무리했다.


KH미디어는 iHQ를 인수하기 위해 지난해 12월17일 계약금 109억을 납입했으며, 25일 잔금 996억을 납입해 인수 절차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삼본전자 컨소시엄(삼본전자, 이엑스티, 장원테크)이 공동 투자해 KH미디어는 신규 글로벌 콘텐츠 및 엔터테인먼트 사업을 추진하는 법인이다.


KH미디어는 iHQ를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명가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자체 콘텐츠 개발 강화 ▲글로벌 네트워크 활성화 ▲신규 디지털 채널 활성화에 나서기로 했다.


KH미디어 관계자는 "iHQ가 보유하고있는 5개의 채널을 통해 오리지널 컨텐츠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예능과 여행, 드라마, K-팝(K-pop) 등 다양한 신규 자체 콘텐츠를 제작해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iHQ는 디즈니와 허스트코퍼레이션(Hearst Corporation)이 공동 출자한 A&E네트웍스(A&E Networks)와 전략적 제휴를 체결, 공동제작을 활성화하고 컨텐츠를 대폭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연간 120개 이상의 TV시리즈와 영화, 드라마,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출시한다는 계획도 수립했다. A&E의 자회사 A&E 스튜디오를 활용해 iHQ의 컨텐츠를 전세계 200개 이상 지역, 3억3500만 이상의 가구에 제공한다는 목표도 수립했다.


iHQ 관계자는 "A&E와의 협업을 통해 A&E의 자체제작 콘텐츠를 저렴한 비용으로 공급하는 것은 물론 공동제작을 통해 킬러 컨텐츠도 양산할 수 있다"며 "A&E 채널을 통한 광고매출 증대 효과까지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iHQ는 디지털 전용 콘텐츠를 확대하고, 콘텐츠와 커머스를 결합하는 방식으로의 사업 확장 방안도 마련했다. 유튜브향 디지털 콘텐츠의 확대를 위해 신규 아티스트와 인플루언서를 영입할 계획이며, iHQ의 자회사인 '썬파워프로'를 통해 디지털 콘텐츠 채널에도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다. 연예 매니지먼트와 드라마 사업에서도 재도약하기 위해 신인급 예능인과 연기자를 발굴 및 육성하고, 기 작가를 신규 영입할 방침이다.


강정식 KH미디어 대표는 "IHQ는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 역사와 콘텐츠를 동시에 보유한 몇 안되는 기업"이라며 "이번 인수·합병(M&A)을 통해 iHQ의 글로벌 잠재력이 재평가 받을 수 있도록 투자를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