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 모더나 '코로나 백신' 허가·유통업체 선정
온도조절 가능한 보관창고 및 운송수단 보유
모더나 백신 허가 및 유통업체 입찰 결과. /사진=나라장터

[팍스넷뉴스 민승기 기자] GC녹십자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의 허가·유통업체로 선정됐다.


26일 조달청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나라장터에 따르면 GC녹십자는 질병관리청이 공고한 모더나 mRNA-1273 백신 허가 및 국내 유통 사업자 입찰에서 낙찰자로 선정됐다. 사업금액은 총 324억원 규모다. 이날 오전 10시에 시작한 입찰은 40분만에 종료됐으며 참여기업은 녹십자가 유일했다.


이번 입찰로 모더나 백신의 유통은 GC녹십자가 전담하게 됐다. mRNA 백신 특성상 온도에 민감한데 GC녹십자는 온도조절이 가능한 보관창고와 운송수단을 이미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모더나 백신 국내 허가 절차도 GC녹십자가 맡을 예정이다. 다른 코로나19 백신 개발사와 달리 모더나는 국내 법인이 없기 때문이다.


제약사 관계자는 "그동안 GC녹십자는 한미약품 등과 같이 모더나 백신의 위탁생산(CMO) 업체 후보로 거론돼 왔다"며 "애당초 유통 뿐만 아니라 충진.포장까지 담당할 것으로 알려졌으나 조달청 계약 내용에는 제외된 것 같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