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Neo QLED' 전진배치...TV 왕좌 굳히기
라이프스타일TV 등 올해 신규 라인업 공개


삼성전자 Neo QLED TV|삼성전자 제공


[팍스넷뉴스 설동협 기자] 삼성전자가 올해 TV 신규 라인업을 공개했다. 미니LED TV '네오(Neo) QLED'가 새롭게 추가된 것이 특징이다.


삼성전자는 3일 '2021 TV 라인업 공개' 행사를 갖고, ▲Neo QLED ▲라이프스타일 TV 등 액정표시장치(LCD) 관련 제품들을 소개했다.



올해 주력 제품인 Neo QLED는 8K와 4K의 다양한 모델로 라인업을 구성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글로벌 기준으로 8K 라인업은 사양에 따라 3개 시리즈, 4개 사이즈(85·75·65·55형)로 8개 모델을 선보인다. 4K의 경우 3개 시리즈, 5개 사이즈(85·75·65·55·50형)로 13개 모델을 출시한다.


Neo QLED는 기존 대비 40분의 1로 작아진 '퀀텀 mini LED'를 광원으로 사용한다. 빛의 밝기를 4096단계로 제어해 최고 수준의 명암비와 블랙 디테일을 구현하고, 딥러닝을 통한 16개의 신경망 기반 제어로 어떤 화질의 영상이 입력된다 하더라도 화질에 각각 최적화해 주는 것이 특징이다.


Neo QLED는 강화된 게임과 스마트 기능, 인공지능(AI) 기반 사운드 혁신, 세련된 디자인 등도 제공한다. 특히 게임 기능이 대폭 강화됐다. ▲동작을 선명하게 표현해 잔상과 흐릿함을 줄여주는 AMD '프리싱크 프리미엄 프로' ▲영상 신호를 처리해 화면에 내보내는 속도인 '인풋 랙 최단 시간 적용(5.8ms)' ▲울트라 와이드 뷰를 통한 21:9, 32:9 비율의 화면 조절 등이 새롭게 도입됐다.


신제품은 15mm의 슬림한 두께와 돌출된 부분을 최소화한 '인피니티 디자인'이 적용됐다. 8K 최상위 모델에는 베젤이 거의 보이지 않는 리얼 풀 스크린을 채택했다. 삼성전자는 기존 퀀텀닷액정표시장치(QLED)에서 한 단계 더 진화한 Neo QLED를 통해 16년 연속 글로벌 TV 시장 1위의 초석을 다진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도 삼성전자는 ▲더 프레임 ▲더 세리프 ▲더 세로 ▲더 프리미어 ▲더 테라스 등 소비자 트렌드를 세심하게 반영한 라이프스타일 TV의 새 라인업을 구축했다.


특히 삼성전자의 라이프스타일 TV 중 가장 인기가 많은 '더 프레임'이 한층 개선됐다.


신형 더 프레임은 기존 제품 대비 절반 가까이 줄여 실제 그림 액자와 더 가깝게 보이도록 24.9mm의 두께를 구현했다. 베젤 타입을 2가지, 베젤 색상을 5가지로 늘려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또한 설치 공간에 따라 가장 어울리는 방법과 액세서리를 고를 수도 있다. 이밖에 더 프레임과 같이 설치해 벽면 인테리어를 완성할 수 있는 '마이 쉘프'도 이달부터 출시한다.


더 프레임 신제품은 개인 사진이나 이미지를 저장할 수 있는 용량도 기존 500메가에서 6기가로 대폭 늘려 최대 1200장의 사진을 4K 화질로 저장할 수 있다. 신제품은 국내 시장의 경우 32·55·65·75형의 4가지 사이즈로 이달부터 출시될 예정이다.


한종희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장 사장은 "작년 한해 수 많은 소비자들이 우리의 제품을 믿고 사랑해 주신 덕분에 글로벌 TV 시장에서 15년 연속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올해도 혁신 기술과 소비자 중심 제품으로TV의 가치를 새롭게 창출하고 친환경·접근성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스크린 포 올'의 비전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