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양, BBB급 채권 특수 누릴까
9월 만기 대응 회사채 선제적 조달…NH·미래 대표주관
이 기사는 2021년 05월 28일 15시 35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배지원 기자] 중견 건설사 한양(BBB+)이 기업유동성지원기구(SPV) 기한 만료를 앞두고 회사채 발행에 나선다. 이번 발행은 약 1년 만이다.


28일 투자은행(IB)업계에 따르면 한양은 내달 10일 200억원 회사채 발행을 위한 수요예측을 실시한다. 수요예측에서 흥행할 경우 최대 300억원까지 발행 규모를 증액할 예정이다. 만기구조는 2년 단일물이며 주관사는 NH투자증권과 미래에셋증권이 맡았다.


한양은 지난해 6월에도 회사채를 발행했는데 200억원 모집에 250억원의 주문이 몰렸다. 비우량채권에 대한 산업은행의 지원으로 200억원을 채웠고 나머지 50억원은 증권사, 운용사 등이 주문했다.


한양은 오는 9월 회사채 만기를 앞두고 있지만 SPV 지원 시한이 현재 7월에 종료될 예정인 점을 고려해 선제적인 조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최근 공모주에 대한 관심이 이어지고 있어 BBB급 회사채도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BBB+급 이하 채권에 펀드 자산의 30%를 투자하는 하이일드펀드는 공모주 물량의 10%를 우선 배정받는 것이 가능하다. 이 때문에 올해 하이일드 펀드의 설정 규모가 급격히 증가했다.


BBB급 회사채에 투자하는 하이일드 펀드 설정 규모가 크게 증가하면서 회사채 수요예측에서 BBB급 수요예측 참여 금액과 경쟁률이 크게 증가했다.


운용업계 관계자는 "BBB급 채권의 메리트가 있지만 최근 인기가 높아 금리가 너무 낮게 형성될 수 있을 것 같다"며 "발행규모도 적어서 금리 수준에 따라 투자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양은 지난해말 개별기준 매출액 5777억원, 영업이익 587억원을 기록했다. 현금성 자산은 2435억원, 순차입금은 (-)790억원 등 양호한 재무구조를 보이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재무구조 개선된 두산, 최대 1000억 회사채로 조달

주요 자산 매각 후 아웃룩 '안정적' 회복…KB·키움·한투증권 주관

저신용등급 크레딧물, '강세' 이어간다

하이일드펀드·1Q 실적 개선 효과..."당국 지원 확대로 긍정적 전망 지속"

산은, 저신용 회사채·CP 차환도 지원키로

공모회사채 신규발행도 지원···차환 지원대상에 사모회사채 추가

발행시장 호황 속 자금조달 나선 렌터카업계

SK렌터카 2조 주문 확보...롯데렌터 내달 수요예측 기대감↑

한양 '천안 한양수자인 에코시티' 분양

비규제지역 분양권 프리미엄 주목…전용 59~84㎡·총 3200가구

한양의 ESG채권, 광양그린에너지에 투입

올해 착공…이번 채권 포함 총 1300억 추가 조달 예정

'BBB' 발행사, 하이일드 인기에 공모시장 복귀

현대로템 500억원 공모채 발행 출격..."하이일드 특수, 당분간 지속될 것"

'BBB+' 한양, 훈풍 타고 ESG채권 추가 발행

동급 신용등급 건설사 중 유일…68·69회 공모채로 800억 조달

비우량채 투심 악화, SPV 단비될까

금리인상 가능성 높아지며 저신용 회사채 타격…SPV 중요성 증대

한양, 하반기 신입·경력 공개채용

사업 다각화 따라 우수 인재 확보 나서

한양 에이플러스 컨소, '새만금 첨단산단' 우선협상자

2권역 250만㎡ 부지 내 신재생에너지 기반 융복합단지 건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