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거래소, '트래블룰 공동대응' 합작법인 설립
가상자산 사업자 인가 받은 타 기업도 트래블룰 솔루션 이용 가능
29일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의 4사 대표가 한국블록체인협회에 모여 트래블룰에 공동 대응할 조인트벤처를 설립하기 위한 MOU를 체결했다. MOU 체결식 후 관계자들이 함께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종구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위원장, 이석우 두나무 대표, 허백영 빗썸코리아 대표, 오갑수 한국블록체인협회장, 오세진 코빗 대표, 차명훈 코인원 대표, 전중훤 한국블록체인협회 글로벌협력위원장) / 제공 = 코빗


[팍스넷뉴스 김가영 기자] 은행 실명인증계좌를 보유 중인 국내 4대 가상자산거래소 두나무(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이 내년 3월 발효될 가상자산 '트래블룰'(Travel Rule)'에 공동 대응할 합작법인(조인트벤처, JV)을 설립하기로 합의했다.


4사 대표는 29일 오후 3시 한국블록체인협회에서 열린 가상자산 트래블룰 공동 대응 합작법인 MOU 체결식에 참석해 협의서에 서명했다. 트래블룰이란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자금세탁 방지를 위해 거래소끼리 가상자산을 주고받을 때 송금인과 수취인의 정보를 파악 및 수집하도록 한 기준안이다.


국내 특금법 시행령에서도 가상자산 거래소가 다른 거래소에 가상자산을 이전할 경우 보내는 사람과 받는 사람의 이름과 가상자산 주소를 제공하도록 규정했다. 100만원 이하의 가상자산이 전송되는 경우나 개인에게 전송할 경우에는 이 규정이 적용되지 않는다.



현재 금융권에서는 국제은행간통신협회(SWIFT)의 표준화 된 코드 기반으로 트래블룰을 적용하고 있다. 반면 가상자산 업계는 지금까지 개별적으로 트래블룰 솔루션을 도입해왔다. 거래소간 정보 전송 및 공유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서는 시간이 필요하다는 업계의 주장에 따라 트래블룰은 내년 3월 25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4대 거래소는 트래블룰 시행에 따라 거래소들의 협업이 필수적인 상황이기 때문에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대응하겠다는 방침이다. 이번에 만들어질 합작법인은 4사가 동일 지분을 가진 주주로 참여한다. 다만 MOU 체결 후 실질적인 법인 설립 절차가 진행되면서 공동 트래블룰 솔루션 도입 및 실제 테스트에는 시간이 걸릴 예정이다. 


4대 거래소 합작법인 관계자는 "트래블룰 서비스는 최대한 개발 기간을 앞당겨 올해 안에 정식 오픈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향후 가상자산 사업자로 인가받는 기업들이 트래블룰 서비스 이용을 원할 경우에도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
가상자산 거래소 평가, 은행이 판단

주요 사업자 거래소· 보관관리업자·지갑서비스, 다크코인은 취급 금지

3대 가상자산거래소, AML 구축 '완료'

"특금법 시행령 제정 후 즉각 트래블룰 대응 가능"

빗썸, 자금세탁방지 시스템 구축 완료

STR·FDS·가상자산거래추적 등 토털 시스템 완비

특금법 시행 앞두고 중소 코인거래소 참여 '봇물'

수리여부 불투명하지만…신고여건 갖추고 '정면승부'

은행에 실명계좌 권한 줬지만..."여전히 검토 중"

업계, 발급 기준 등 정보 공개없어 '우왕좌왕'

내년 가상자산거래소 생존률 10%이하

대형거래소가 쥐고 있는 '화이트리스트' 공유 안하면 '승자 독식'

투자자 보호 강화하는 코인거래소

①사전 정비 끝난 대형거래소, AML 구축에 힘 쏟는 신규거래소

4대 가상자산 거래소 "대규모 상폐 계획 아직 없어"

일부 상장 폐지 기준 공개…은행, 실명계좌 발급 시 코인 수·신용도 등 평가

금융위 가상자산거래소 컨설팅, 실명계좌 영향줄까

20여개사 신청, 업비트 아직 미신청

상장코인 적은 '코빗', 사업자 인가받나

총 45개 상장, 다른 가상자산거래소 30% 수준

빗썸, 거래투명성 제고 위해 내부거래 금지

임직원 및 회사의 투자 목적 빗썸 계정 전면 제한

김동혁 대표·김선찬 회장, 아시안 리더십 컨퍼런스 참석

美 전직 국회의원협회, 국내 도지사·시장 등 참여…포스트코로나 대응 방안 논의

코인원, 상장·유지 심사 절차 공개

충분한 시간과 적법한 절차로 심의 진행, "대량 상폐 계획 없어"

코인시장 두고 정부-국회 온도차

여야 가상자산TF 발족·업권법 논의...금융위, "은행 면책기준 요구 수렴 불가"

업비트·빗썸 해킹 이력, 사업자 신고 영향은

빗썸 2018년 350억, 업비트 2019년 580억 규모 발생

공정위, 가상자산 거래소 불공정약관 시정 권고

8개 거래소에 15개 유형 시정 요청…"관계법률적 강행 규정 필요"

업비트, 합작법인 탈퇴 후 가상자산 사업자 신고도 '홀로'

나머지 거래소들 실명계좌 확인서 발급 지체…"문제는 트래블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