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KB금융지주
이마트, 본업 수익성 부진에 3Q 영업익↓
최보람 기자
2021.11.11 14:51:54
재난지원금 이슈 및 인건비 확대 여파...스벅 자회사화로 순이익은 '껑충'
이 기사는 2021년 11월 11일 14시 51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이마트 성수동 본사(네이버 지도 캡쳐)

[팍스넷뉴스 최보람 기자] 이마트가 본업인 대형마트 사업에서의 감익으로 인해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이마트는 연결기준 올 3분기 매출이 6조311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6.8% 증가했다고 11일 공시했다. 분기 매출 6조원 돌파는 이마트 설립이래 처음이다.


질적 성장이 뒷받침되지 못했단 것은 아쉬운 점으로 꼽히고 있다. 이 회사가 이 기간 벌어들인 영업이익은 전년 3분기보다 28.2% 감소한 1086억원으로 집계됐다. 대형마트(이마트), 창고형할인매장(트레이더스)이 일시적 요인에 악영향을 받은 까닭이다.


관련기사 more
이마트, 돈 안되는 전문점은 다 접는다 한신평 "신세계, 투자 부담↑…성과 모니터링 필요" '외부인' 송호섭 대표, 스타벅스 큰 그림은 이마트, '식료품 강화' 전략 빛봤다

실제 법인별 실적을 보면 개별 기준 이마트의 올 3분기 영업이익은 1049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5.1%(352억원) 줄었는데 이는 연결회사 영업이익 감소액(426억원)의 82.6%에 달한다.


신세계그룹 관계자는 "백신휴가 도입에 따라 단기 근로자 채용이 늘어났고 이 요인이 판매비와 관리비 증대에 영향을 끼쳤다"면서 "이밖에도 3분기 중 지급된 재난지원금 사용처에 대형마트가 빠졌는데 이 시기에 대목인 추석명절이 겹친 것 역시 수익성에 타격을 줬다"고 설명했다


연결회사들의 실적이 개선됐단 점은 위안거리다.


이마트계열 9개 종속회사의 올 3분기 매출 합계액은 2조7167억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3% 증가했다. SSG닷컴과 이마트24가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 한편 조선호텔&리조트가 팬데믹 속에서 매출 반등을 이룬 덕분이다.


같은 기간 이들 회사의 영업이익 역시 지난해 3분기보다 7.6% 늘어난 185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마트24와 이마트에브리데이, 미국 소재 PK리테일, 신세계푸드, 조선호텔&리조트, 신세계I&C 등 이마트 계열 다수 회사가 흑자를 냈거나 적자 폭을 축소한 덕분이다.


주요 계열회사 실적을 보면 SSG닷컴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4.7% 증가한 3865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손실 규모는 작년 3분기 31억원에서 올해는 영업손실 382억원으로 크게 확대됐다. 거래액 확대 등을 위한 마케팅 비용 지출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마트24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효자 계열사에 한 걸음 다가섰단 평가를 받고 있다. 올 3분기 매출은 5178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16.5%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70.6% 늘어난 46억원으로 집계됐다. 출점 드라이브가 지속됐고 기존점 실적이 안정화된 덕분이다. 특히 이마트24는 창사이래 처음으로 올 3분기 누계기준 4000만원의 영업흑자를 내기도 했다.


이마트 계열의 '생인손'으로 전락한 조선호텔&리조트도 올 3분기에는 모처럼 실적 반등을 이뤄냈다. 3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114.2% 증가한 841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수익은 -60억원으로 적자 전환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6억원 축소됐다. 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으로 3분기에 성수기 효과를 일부 누린 결과다.


지분법적용 회사인 스타벅스커피코리아는 올 들어 어닝서프라이즈급 실적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영향이 점차 사라지고 있는 가운데 출점효과가 더해지면서 큰 폭의 실적개선을 이뤘다. 3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29% 증가한 6266억원으로 집계됐고 영업이익은 108.2%나 늘어난 860억원을 기록했다. 


스타벅스코리아는 이마트가 올 3분기 전년 동기대비 681.5% 폭증한 9370억원의 순이익을 내는 데도 한몫했다. 증가액 대부분이 이마트가 지난 7월 중 스타벅스코리아 지분을 추가 매입하면서 생긴 회계상 이익인 까닭이다.


이는 이마트가 첫 출자를 할 당시와 최근 종속기업으로 변경될 시점 스타벅스코리아 가치가 판이하게 달라진 데 따른 것이다. 이마트는 과거 스타벅스코리아를 설립할 당시 398억원을 들여 지분 50%를 취득했다. 주당 취득액은 1만9914원이다. 이후 지난 7월 이 회사 지분 17.5%를 추가 매입할 땐 미국 스타벅스에 4742억원(주당 67만7505원)을 지급했다. 두 시점 간 스타벅스코리아의 주당가는 3302.2%나 뛰었다.  이마트는 이번 지분매입 후 스타벅스코리아를 자회사로 변경했고 이 과정에서 기존에 보유한 지분법 주식을 공정가액으로 처분하는 회계작업을 거친 결과 대규모 일회성 이익(지분법적용 주식 처분이익)이 반영된 것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뉴스알람
딜사이트안내
Infographic News
IPO 대표주관 실적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