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내
뉴스 랭킹 이슈 오피니언 포럼
산업 속보창
Site Map
기간 설정
엘지유플러스
'디벨로퍼 레전드' 정춘보·문주현·김승배, 첫 토크콘서트
권녕찬 기자
2022.06.15 15:00:19
1세대 디벨로퍼…"어장 지킬 때 같이 죽창들어야"
이 기사는 2022년 06월 15일 13시 53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정춘보·문주현·김승배 등 디벨로퍼(developer·부동산 개발사업자) 레전드 3인방이 한 자리에 모였다. 지난 14일 강남 코엑스에서 한국부동산개발협회(KODA)가 주최한 'KODA 비전 컨퍼러스' 행사에서다. 이들 3인방이 공식석상에 함께 모습을 드러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춘보 신영그룹 회장(67)과 문주현 엠디엠그룹 회장(64), 김승배 피데스개발 회장(61)은 1세대 디벨로퍼들이다. 정춘보 회장은 1984년 신영기업을 설립해 본격 부동산 개발에 뛰어들어 올해 자산 5조원이 넘는 기업으로 성장시켰다. 정 회장은 초대 및 2대 부동산개발협회 회장을 지냈다.


문주현 회장은 디벨로퍼 중 처음으로 지난해 준대기업(공시대상기업집단)으로 키운 입지전적인 인물로 꼽힌다. 엠디엠그룹은 올해 자산 6조7950억원으로 재계 순위 57위에 올라있다. 문 회장은 6년간 3·4대 개발협회장을 역임했다. 


김승배 회장은 서울대 건축학과를 졸업해 대우건설에서 20년간 주택·건축사업을 맡은 '건설통'이다. 거친 부동산 개발업계에서 드문 젠틀맨으로 평가받는 인물이기도 하다. 김 회장은 지난해 3월부터 5대 개발협회장을 맡고 있다.


전·현직 부동산개발협회장 3인이 '디벨로퍼의 시대적 소명과 역할'에 대해 토크콘서트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승배 피데스개발 대표, 문주현 엠디엠 회장, 정춘보 신영 회장. 사진=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이들 3인은 이날 행사에서 토크콘서트 게스트로 나섰다. 이들은 디벨로퍼로서 걸어온 길을 이야기하며 부동산 개발사업의 어려움, 성공 노하우 및 디벨로퍼의 소명 등을 털어놨다. 

관련기사 more
개발업계 "이대로라면 270만호 주택공급 불가능" 엠디엠, 파주운정 오피스텔 2억 깎아준 사연은 쉽지 않은 양수겸장, 애증의 신영건설 '신생 디벨로퍼' 이스턴투자개발, 호텔·주복 등 전국 9곳 개발

이들은 성공 노하우에 대해 "역발상, 철저한 사업분석, 법을 새로 만드는 끈질긴 자세" 등을 언급했다. 문 회장은 "부동산 개발은 사업특성상 긴 사이클을 갖고 있는 만큼 그때마다 최적의 상품을 내놔야 한다"며 "철저한 사업환경 분석을 통해 부가가치를 극대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저는 늘 제로베이스(백지상태 전면 재검토)·현장 중심·역발상 3가지를 강조한다"며 "디벨로퍼는 큰 실패를 하지 않으면 분명히 기회가 있다"고 힘줘 말했다. 정 회장은 레지던스 합법화를 위해 10년간 노력한 점을 언급하며 "사업기회를 위해 끈길기고 적극적인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회장은 디벨로퍼의 가장 중요한 역량에 대해 '인사이트(insight)'를 꼽았다. 그는 "긴 사이클 동안 세상은 많이 바뀐다"며 "이 기간에 좋은 땅을 사고 최적의 상품을 내놓기 위해선 멀리 보는 안목과 통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단순히 부동산 관련 지식을 넘어 세계 전반의 경제흐름까지 살필 수 있는 시야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우리가 행하는 사업의 본질에 대한 자기확신이 있어야 하며 끊임없이 자문자답을 통해 이를 쌓아 나가야 한다"고 했다.


이들은 개인적·사회적 목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회장은 미국의 민간 부동산 개발 역사상 최대 프로젝트인 '허드슨야드 복합개발'을 언급하며 "지역 전체가 바뀌는 메가 프로젝트를 지휘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문 회장은 "개발회사들이 10년 전만 해도 업자 취급을 받았지만 지금은 선진국처럼 개발사들이 사업을 리드하고 있다"며 "기업이 커질수록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존경받는 기업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회장도 "존경 받는, 신뢰할 수 있는, 성실한 사람과 기업으로 평가받고 싶은 게 목표"라고 말했다.


끝으로 문 회장은 최근 부동산 시장 전망과 관련해 "이제는 겨울이 오고 있다"며 "지금은 유동성을 확보해 재도약을 위한 기회를 엿볼 때"라고 밝혔다. 김 회장은 "어장을 지키는 일에는 같이 죽창을 들고, 고기 잡을 때는 각자 노하우로 해야 한다"면서 "위기극복 DNA가 있는 디벨로퍼가 되자"고 마무리했다.


이날 행사에는 국내 디벨로퍼들이 총출동했다. 270여개의 디벨로퍼, 400여명의 업계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였다. 3인의 전현직 회장을 포함해 김병석 개발협회 수석부회장 겸 알비디케이(RBDK) 회장, 추병직 전 국토교통부 장관, 강희업 국토부 철도국장, 노영수 국토부 사무관, 이재영 한국토지주택공사(LH) 2대 사장, 박상우 LH 3대 사장, 허재완 중앙대 명예교수, 안성우 한국프롭테크포럼 의장 및 직방 대표 등이 자리했다. 


원희룡 국토부장관과 이헌승 국회 국토위 위원장, 조응천 국회 국토위 간사, 손태락 한국부동산원 원장, 강병재 새만금개발공사 사장 등은 영상을 통해 축전을 보냈다.


전·현직 부동산개발협회장 3인이 '부동산개발업계 미래 비전 선포'를 하고 있다. 왼쪽부터 정춘보 신영 회장, 문주현 엠디엠 회장, 김승배 피데스개발 대표. 사진=팍스넷뉴스 권녕찬 기자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에딧머니
팍스넷뉴스 2022 창립기념 경영전략 포럼
Infographic News
업종별 회사채 발행 현황
Issue Today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