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신약개발 자회사 3곳 상장 추진

[팍스넷뉴스 김경훈 기자]
부광약품이 신약개발 중인 자회사 3곳을 상장시킬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부광약품은 덴마크의 자회사 콘테라파마에 대한 투자 유치를 진행하고 3년 안에 코스닥에 상장시킬 계획이며, 최근 설립계획을 밝힌 OCI와의 조인트벤처도 국내 코스닥에 상장할 예정이다.


부광약품의 100% 자회사인 다이나세라퓨틱스도 상장시킨다. 다이나세라퓨틱스는 2016년 덴마크 솔루랄파마사에서 LTT기술을 도입해 전립선암 항암제의 개량신약을 개발하고 있으며 올해 전임상을 끝내고 내년 중 글로벌 1상을 시작할 계획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투자사나 자회사가 상장하면서 발생한 수익은 부광약품의 재무구조를 더욱 견고하게 만들 것”이라며 “신약의 개발 및 후보물질 확대 등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