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테라파마, 토마스 세이거 신임 사장 선임
부광약품 자회사 임원에 글로벌 중추신경계 전문가 영입


[팍스넷뉴스 김새미 기자] 부광약품 자회사인 콘테라파마는 신임 사장으로 토마스 세이거(Thomas N. Sager) 박사를 선임했다고 1일 밝혔다. 주요 임원으로 글로벌 중추신경계 질환 전문가들을 영입했다.


토마스 세이거 박사는 룬드백에 입사한 후 신약 개발(Drug Discovery) 분야에서 시작해 사업개발 부문으로 자리를 옮겨 임원으로 지냈다. 그는 콘테라파마로 이직 전까지 룬드백에서 전반적인 사업개발 전략을 주도하며 사업개발·라이선싱 부문에서 총괄 부사장을 역임했다. 룬드백은 세계적인 중추신경계 약물 전문 기업으로, 덴마크 코펜하겐에 본사를 두고 있는 다국적 제약사다.


토마스 세이거 박사는 파킨슨병과 중추 신경계 질환인 우울증, 알츠하이머 등의 라이선싱 전략을 주도한 경험이 있다.



콘테라파마는 룬드백에서 사업개발 담당 임원을 지냈던 앤더스 엘방(Anders Brandt Elvang) 박사를 사업개발 총괄임원으로 영입했다. 또한, 프랑스 제약사 세르비에(Servier)에서 연구이사로 이상운동관련 연구를 진행하던 케네스 크리스텐슨(Kenneth Vielsted Christensen) 박사를 최고과학책임자(CSO)로 영입하였다.


콘테라파마는 덴마크 소재의 중추신경질환 치료제 전문 바이오 벤처이다. 파킨슨병 관련 이상운동증 치료제 'JM-010' 등의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콘테라파마는 사장 선임과 조직 구성을 완료함으로써 파킨슨병 관련 이상운동증 치료제 'JM-010' 글로벌 임상 2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스닥 시장 상장 준비도 보다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거래소의 덴마크 상장 적격 국가 지정도 완료돼 상장을 위한 여건도 마련됐다. 현재 한국 지사가 설립돼 있으며, 임상 진행과 상장 준비를 위해 지사장으로 권민창 박사를 포함한 사업개발, 임상 분야의 연구개발 핵심 인력 등을 보강했다.


앞서 콘테라파마는 지난 6월 국내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51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었다. 당시 기업가치는 2000억원으로 책정됐다. 해당 투자금액은 지난해 시리즈A 30억원에 비해 약 17배 증가한 규모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이번에 선임된 사장과 임원들은 중추신경계 치료제 개발 부분에서 글로벌 빅파마의 최고 책임자에 있던 사람들"이라며 "충분한 투자금을 유치해 상장을 위한 준비 과정도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관련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을 영입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