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원씨엔아이, 전량 日 수입 의존 잉크 국산화 성공
디스플레이 칼라필터기판용 잉크 내달중 승인

녹원씨엔아이가 디스플레이 칼라필터 기판용 잉크를 국산화하고 11월부터 양산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디스플레이 칼라필터기판용 잉크는 RGB 소자를 증착하기 전 단계에서 TFT 기판과 접합되는 칼라필터기판의 표면에 블랙매트릭스(Black Matrix)를 인쇄하는 특수잉크다. RGB 소자 이외의 부분을 검은색으로 인쇄하는 용도로 쓰인다. 이 잉크 때문에 TV를 껐을 때 화면이 검은색으로 나타난다.


해당 잉크는 그동안 일본 메이저 회사로부터 전량 수입했다. 녹원씨엔아이는 글로벌 가전회사와 디스플레이 기판용 잉크를 공동 개발하면서 승인 절차를 진행 중이다. 8월 중 승인을 마치고 11월부터 양산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녹원씨엔아이 관계자는 "국내 최대 가전사의 FPCB 회로 보호용 잉크를 세계 최초로 개발하고 승인 받은 것에 이어, 또 다시 소재 국산화에 성공했다"며 "녹원씨엔아이의 특수잉크를 적용하는 모델이 증가할수록 매출도 급증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녹원씨엔아이는 TV 디스플레이 기판용 잉크를 글로벌 가전사에 공급할 경우 월 10억원 이상의 매출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기존 주력사업이었던 스마트폰용 기능성 특수잉크 시장을 능가할 새로운 사업 아이템이 생기면서 회사의 성장성과 안정성을 모두 확보하게 되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