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코, 금융권 90억원 규모 투자 유치
기업용 블록체인 플랫폼, 아르고 엔터프라이즈 시장 확대

블록체인 기업 블로코가 총 9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LB인베스트먼트,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다담인베스트먼트 등 국내 주요 금융·투자사가 참여했다.


블로코는 국내 최다 블록체인 구축 경험을 바탕으로 공공∙금융∙제조∙서비스를 비롯한 다양한 산업 부문에 블록체인 플랫폼 및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블록체인 인프라 확장을 위해 한국은행,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다양한 국가기관과 협력하고 있으며, 한국거래소, 신한금융그룹, 현대자동차그룹, 롯데카드, 경기도를 비롯한 국내외 대기업과 금융권, 공공기관에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를 구축해 왔다.


블로코는 지난 5월 ▲실질 비지니스 수행이 가능한 최대 13000TPS(초당 처리 트랜젝션) ▲엔터프라이즈 레벨의 보안 규정 준수 ▲클라우드, 온프레미스(On-Premise), 하이브리드 등 다양한 구축 형태 ▲체계적인 개발 및 모니터링 툴을 모두 지원하는 아르고 엔터프라이즈(Aergo Enterprise)를 선보인 바 있다. 출시 이후 국내외 10여 기업 및 기관에서 아르고 엔터프라이즈 기반 서비스를 구축∙사용 중이다.


김원범 블로코 대표는 “기존 구축 사례를 아르고 엔터프라이즈 기반으로 이전하고 신규 사업 모델을 발굴해 범용 플랫폼으로서의 기반을 굳혀나갈 것”이라며 “기업 고객 및 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기존 IT 인프라로 효과적인 비지니스 모델을 구현하기 어려웠던 분야(스마트그리드, 다크데이터 등)에서 활용될 수 있는 다양한 블록체인 기반 솔루션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성현 LB인베스트먼트 투자심사역은 이번 투자와 관련해 “엔터프라이즈 IT 시장은 블록체인 기술이 가장 잘 활용될 수 있는 시장 잠재력이 높은 분야”라며 “블로코는 빠르게 성장하며 국내 엔터프라이즈 블록체인 분야를 선도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아르고를 기반으로 한 오픈소스 생태계 구축 역시 성공적으로 이어나가고 있다는 점을 높이 평가해 블록체인 분야 첫 투자 기업으로 블로코를 선정했다”고 전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