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포천민자발전 자금지원 ‘쉽지 않네’
이사회서 사외이사 반발로 보류…2년간 600억 적자
이 기사는 2019년 09월 10일 14시 58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대우건설이 포천민자발전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자금지원을 추진했지만 사외이사의 반발로 무산됐다. 포천민자발전은 2017년 3월부터 포천LNG복합화력발전소를 운영 중이지만 가동률이 낮아 그동안 누적된 적자만 600억원이 넘는다. 대우건설은 포천민자발전의 지분 42%를 보유해 경영권을 행사하고 있다.


10일 건설업계에 따르면 대우건설은 지난 8월초 이사회를 열어 ‘대우 포천복합(1호기) 발전사업 운영출자자 대여금 지급의 건’을 논의했지만 사외이사의 반발로 보류했다. 


이날 이사회에는 김형 대표와 사외이사 4명(우주하, 윤광림, 이혁, 최규윤) 등 총 5명이 참석했다. 김 대표와 함께 사내이사로 활동했던 김창환 전무는 7월말 최고재무책임자(CFO)에서 신사업추진본부장으로 보직이 바뀌면서 이사진에서도 물러났다.


포천민자발전 자금지원에 대해 김 대표와 우주하 사외이사는 찬성했지만 나머지 3명의 사외이사가 모두 보류에 표를 던졌다. 가장 문제를 삼은 부분은 대우건설만 홀로 포천민자발전 자금지원에 나서는 것은 적절치 않다는 것이다. 


최규윤 사외이사는 “대여금은 출자 비율에 따라 분담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광림 사외이사와 이혁 이사도 “만약 대우건설이 대여금 전액을 지급할 경우, 향후 대여원리금 회수 불가능시 출자 비율에 해당하는 대여원리금 금액을 타주주가 대우건설에 지급을 보증하는 계약을 체결하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천LNG복합화력발전소



포천민자발전 주요 주주는 대우건설(42%)을 비롯해 재무적투자자(FI)들이 들어가 있는 KIAMCO 파워에너지 사모특별자산 투자신탁제3호(53%), 도원이엔씨(5%)로 구성돼 있다.


포천민자발전은 2017년 3월 상업운전을 개시한 첫해 307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한데 이어 지난해도 -356억원을 기록해 손실 폭이 더 커졌다. 지난해와 올해 영업이익은 각각 14억원과 68억원으로 선방했지만 같은 기간 금융비용이 각각 321억원과 434억원 발생하면서 적자로 이어졌다. PF 대출 전액만 8000억원에 육박하기 때문이다.


연이은 적자 탓에 골칫덩어리로 전락했지만 포천민자발전은 사업 초기만 해도 황금알을 낳아줄 거위로 여겨졌다. 포천민자발전이 자금조달을 추진했던 2014년까지만 해도 민자발전사업은 엄청난 이윤을 가져다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전력공급량이 크게 부족했기 때문이다. 


포천민자발전이 발전사업 허가를 취득하기 직전인 2012년 8월 전력공급량은 7708만kw로 최대 수요(7429만kw)를 감안하면 전력 예비율이 3.8%에 불과했다. 이후 다급해진 정부가 포천민자발전을 포함해 다수의 민자발전소 설립을 허가해주기 시작했다.


당시 시장은 민자발전소 설립을 추진하는 운영출자자(OI)와 건설출자자(CI)가 주도권을 쥐고 있었다. 상대적으로 을의 위치에 있던 FI는 OI와 CI의 눈치를 보기 바빴다. 자금조달 추진 과정에서도 이 같은 힘의 불균형이 그대로 이어졌다. 포천민자발전이 대표적이다. 회사가 적자 상태에 빠져도 CI인 대우건설이 자금보충을 한다는 약정을 체결하지 않았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포천민자발전은 민자발전소 중에서도 가장 마지막에 추진한 사업”이라며 “사업 추진에만 급급한 나머지, FI들이 CI와 자금보충 약정도 체결하지 않는 악수를 뒀다”고 말했다. 그는 “포천민자발전은 시공과 운영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OI 없이 CI인 대우건설이 전면에 나선 사업”이라며 “여러모로 특이한 사례”라고 지적했다.


하지만 포천민자발전의 경영난이 좀처럼 개선될 조짐을 보이지 않으면서 대우건설은 결국 자금지원이라는 카드를 꺼내들었다. 포천민자발전은 최근 금융비용 부담을 줄이기 위해 PF 대출(7786억원)의 리파이낸싱을 검토했지만 대주단 모집이 여의치 않다고 판단, 계획을 접었다. 경영난 타개를 위한 대응책 마련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포천민자발전 PF 대출의 금융주선을 맡은 산업은행 관계자는 “사업을 살리기 위해 대우건설이 자발적으로 자금지원을 추진한 것”이라며 “이사진의 반발로 보류를 하진 했지만 자금지원이 무산된 것은 아니다. 추후 다시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자금지원 규모는 수백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사회에서 보류한 사안이기 때문에 정확한 자금지원 규모를 밝힐 순 없다”며 “향후 포천민자발전에 대한 자금지원 안을 다시 논의할 계획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