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로, 中 광통신기업과 합자법인 설립 추진
장쑤이턴광전자기술회사와 설립 계약 체결, 5년내 IPO 목표

광통신부품 제조기업인 우리로는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서 열린 '중국 호북성-한국 경제무역 협력 상담회'에서 중국 장쑤이턴광전자기술회사(이하 이턴)와 한·중 합자법인 설립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장쑤이턴광전자기술회사는 우한 광밸리에 배치한 회사로 패시브 부품 및 엑티브 부품 사업을 하고 있다. 자산규모와 매출액은 각각 9200억원, 5400억원 수준이다. 한중 합자법인에 출자한 우리로 지분율은 49%다. 우리로는 5G용 신제품의 중국 판매 채널을 마련하게 됐다.


이턴의 리신 총책임자는 "이턴의 플랫폼과 우리로의 광통신 소재 기술을 결합해 중국시장 내 점유율을 확대할 것"이라며 "3~5년 내 합자회사를 증시에 상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우리로 관계자는 "5G와 관련한 국내 매출이 증가하고 있다"며 "이번 합자법인 설립으로 중국 수출이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재인 우리로 회장(사진 오른쪽 아래)이 23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한·중 합자법인 설립계약 체결 후 리신 장쑤이턴광전자기술회사 총책임자(왼쪽 아래), 짜이위펑 중국 우한시 상무국 부국장(왼쪽 위), 후중하이 중국 호북성 상무청 부청장(오른쪽 위)과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코스닥 우리로 046970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