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 日합작사 설립…"관계 해소 마중물 되길"
日후루카와가 지분 39% 투자…글로벌 권선시장 공략
LS 계열 美 SPSX 브라이언 김 대표(좌)와 후루카와 전기 고바야시 게이이치 대표가 27일 일본 도쿄에서 만나 글로벌 권선 제조 합작사 설립을 합의했다.


한국과 일본 양국의 경제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LS그룹과 일본 후루카와 전기가 글로벌 권선시장 공략을 위해 힘을 합친다. 


LS그룹은 미국 소재의 전선계열사 수페리어 에식스(SPSX)와 후루카와 전기가 권선제조를 위한 합작사 '에식스 후루카와 마그넷 와이어' 설립을 결정했다고 27일 밝혔다. 


권선이란 변압기나 모터 등 전자장치에 감는 피복 구리선으로, 전기차 구동모터 등에 활용되는 EV(Electric Vehicle)용 권선은 향후 급격한 성장이 예상되고 있는 시장이다. 


합자사에 대한 양사 지분율은 SPSX 61%, 후루카와 전기 39%다. LS에 따르면 SPSX의 통신 사업부문과 이탈리아 권선 사업을 제외한 북미, 중국, 말레이시아, 유럽 권선 생산법인과 후루카와의 일본, 말레이시아 권선 사업부문이 이번 합작사에 포함된다. 글로벌 본사는 미국 애틀랜타에, 일본 사업 본사는 도쿄에 각각 위치할 예정이다.


양사는 이번 합작을 통해 SPSX는 후루카와 전기가 보유한 EV용 권선 분야 세계적 기술력을, 후루카와는 내수 중심 사업에서 글로벌 사업 확대를 위한 생산거점과 영업네트워크 및 브랜드 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향후 하이브리드카와 전기차 분야 권선 시장 기술 진보를 주도하고 북미, 유럽, 아시아 시장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확보하겠다는 그림을 그리고 있다.


양사는 앞으로 수 개월간 구체적인 합작사 설립조건 및 운영방식 합의, 관련기관 승인 등을 거쳐 내년 정식으로 조인트벤처(JV)를 출범시킬 계획이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합작사는 전력, 전자, 자동차 등 각 사업 분야에 우수한 기술력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글로벌 권선 브랜드로 거듭날 것”이라며 “민간 차원 사업 협력 케이스가 최근 한·일간 무역 전쟁 등으로 경색 국면에 놓인 양국 관계 해소에 작은 마중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구자열 회장은 올해 5월 일본의 주요 고객사 경영진들을 만나 협력 관계를 다지는 한편, 전직 외교관, 경제인, 학자 등 일본 전문가들로 구성된 ‘한일 비전 포럼’에 경제 분야 전문가로 참여해 민간 차원의 소통을 강화하는데 힘쓰고 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