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5천억원 유상증자 결정
16일 이사회 결의
이 기사는 2019년 10월 16일 18시 00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김경렬 기자] 한국카카오은행은 16일 이사회를 열고, 50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결정했다.


이번 유상증자는 카카오뱅크의 현재 주주를 대상으로 보통주 발행 방식으로 이뤄진다. 보통주 발행 규모는 1억주로 총 5000억원(1주당 액면금액 5000원) 규모다. 신주 배정 기준일은 11월5일이다. 주금 납입일은 같은 달 21일, 신주 효력은 22일 발생한다.


카카오뱅크 주주는 9월말 기준 한국투자금융지주(50%), 카카오(18%), 국민은행(10%), SGI서울보증(4%), 이베이(4%), 넷마블(4%), 우정사업본부(4%), 텐센트(4%), YES24(2%) 등이다.


유상증자가 완료되면 카카오뱅크의 납입자본금은 총 1조8000억원으로 늘어난다. 대고객서비스 시작 당시인 지난 2017년 7월 납입자본금은 3000억원이었고, 이후 2017년 9월과 2018년 4월에 각각 5000억원을 유상증자를 한 바 있다.


카카오뱅크 관계자는 “10월 11월 여수신 변화가 있을 수 있어 국제결제은행(BIS) 기준 자기자본 비율을 예단하긴 어렵지만 예전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