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황 늪에 빠진 보험사, M&A 매물 줄줄이 外
이 기사는 2019년 10월 24일 09시 14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편집국] 불황 늪에 빠진 보험사, M&A 매물 줄줄이[동아일보]


수익성 악화로 신음하던 보험사들이 줄줄이 인수합병(M&A) 시장에 매물로 나오고 있다. 짙어진 저금리, 저성장의 충격이 보험업계에서부터 현실화되고 있는 것이다. 1990년대 자산 거품이 꺼지면서 저금리가 본격화됐던 일본도 경기 침체와 역마진이 겹치며 보험사들이 줄도산을 한 적이 있다. 아직 섣부른 감은 있지만 한국도 그와 비슷한 길로 가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업계에선 나오고 있다.


에이치엘비 네오파마와 합작법인 ‘네오레바’ 11월 설립[중앙일보]


국내 항암 신약 개발사인 에이치엘비의 자회사 엘레바(Elevar)가 글로벌 제약사인 네오파마(Neopharma)와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네오파마는 세계 4대 병원 체인인 NMC 헬스케어의 창업자인 비알 쉐티가 경영하는 기업이다. 미국과 영국, 일본 등 9개국에 걸쳐 R&D부터 영업·판매까지 수직계열화하고 있다.


외국계 펀드, 에이치엘비 공매도로 3,000억원 손실[한국경제TV]


미국의 대표적인 T펀드를 비롯해 외국계 헤지펀드가 에이치엘비 공매도로 3천억원 가까운 손실을 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바이오업계와 자산운용업계에 따르면, 미국계 대표적인 헤지펀드인 T펀드와 자회사로 알려진 B펀드는 에이치엘비에 대한 공매도 사냥에 나섰던 것으로 알려졌다.


테슬라 '한국 ESS' 시장 노린다[전자신문]


미국 테슬라가 한국 에너지저장장치(ESS) 시장에 진출한다. 국내 기업이 전기차용 배터리와 ESS용 배터리를 구분하는 것과 달리 테슬라는 전기차용으로 사용해 온 원통형 이차전지를 그대로 탑재, ESS를 제작한 것이 특징이다. 테슬라는 높은 브랜드 인지도를 활용하면서 국산 제품의 화재사고 여파로 벌어진 틈새 시장을 공략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감원 간부, 특혜대출 알선해주고 1억 챙겨[조선일보]


금융감독원 고위 간부가 다수(多數)의 개인과 기업에 특혜 대출을 알선하는 대가로 돈을 받은 혐의로 경찰에 구속됐다. 이 간부는 올해 6월 경찰 수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정년퇴임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전 금감원 부국장 A(59)씨를 지난 18일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구속해 수사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일본 기업 담합 잡았는데···시한 넘겨 제재 못한 공정위[경향신문]


공정거래위원회가 일본 자동차부품 업체들의 담합 사실을 확인하고도 행정처분 시한을 넘겨 제재하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정위원장을 포함해 상임·비상임위원들이 참석하는 공정위 전원회의는 일본 자동차부품 업체인 덴소와 일본특수도업의 국제 담합사건에 대해 지난달 ‘심의절차종료’ 처분했다.


국세청, ‘과대 마케팅 논란’ 풀무원 자회사 풀무원식품 세무조사[이투데이]


최근 미국 김치 시장 점유율이 현지 생산 업체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고 발표해 이른바 과대 마케팅 논란이 일었던 풀무원이 이번에는 뜻하지 않은 복병을 만났다. 바로 국세청이 풀무원 자회사 풀무원식품을 상대로 세무조사에 착수했기 때문이다.


`매장 100곳` 프랜차이즈기업 120억에 팝니다[매일경제]


매물장터에는 식음료 프랜차이즈 업체, 정밀주조 회사, 스마트헬스케어 업체, 식품제조 회사 등이 매물로 나왔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화학물질 제조회사는 동종업계 회사 인수를 목적으로 M&A매물장터를 찾았다.


삼성 미전실 해체 2년, 계열사 각자도생..대형M&A 부재[이데일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정치권과 시민단체가 국정농단 사태의 한 원인으로 삼성 미래전략실을 꼽으면서 비판 수위를 높이자 2017년 3월 미래전략실을 해체했다. 삼성 안팎에서 컨트롤타워가 없는 2년이 지나면서 그룹 경영의 유기성이 미래전략실이 있던 때와는 다르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이 때문에 미래전략실과 같은 컨트롤타워를 부활시켜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고 있다.


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지분 GS홈쇼핑에 매각... 왜?[세계일보]


GS홈쇼핑이 24일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보유하던 ㈜한진의 지분 6.87%를 인수한다고 밝혀 그 이유 등에 대해 관심이 쏠린다. 23일 GS홈쇼핑에 따르면 이번 투자는 시간 외 대량매매(블록딜) 방식으로, 총액은 약 250억원 규모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