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템임플란트, 3Q 매출 30% 증가
8분기 연속 분기 최대 매출액 경신


[팍스넷뉴스 최원석 기자] 오스템임플란트는 올 3분기 매출액이 1478억원으로 전년비 29.6%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최근 8분기 연속 최고 매출액을 경신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다만 수익성은 저조했다. 같은 영업이익은 108억원으로 전년비 10.9% 감소했으며, 순이익은 적자전환했다.


회사는 3분기 매출 성장과 관련해 ▲주력 임플란트 제품인 'TSIII'의 국내 판매 호조 및 해외 판매 확대 ▲전 해외 법인의 고성장 달성 ▲기자재, 유니트체어 등 치과 토탈솔루션 사업 제품 군의 성장 지속 등으로 성장성이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북미(미국, 캐니다) 17.4%, 유럽(독일, 러시아) 34.7%, 기타 이머징 국가 58.2% 등 해외 대부분 지역이 두 자릿수 성장으로 성장세를 주도한 가운데 특히 중국의 성장세가 두드러졌다. 직판 위주의 영업방식으로 전년동기대비 50.6% 매출 증가를 이뤘다. 


품목별로도 임플란트, 기자재, 유니트체어 등 주력 품목 대부분이 20%가 넘는 성장률을 보인 가운데 국내 임플란트 매출이 확대됐다. 국내 임플란트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30% 이상 증가해 시장 지배력을 강화했다. 하지만 순손실은 369억원으로 세무조사 후 부과된 추징금을 선반영해 적자로 돌아섰다.


회사 관계자는 “추징금 반영으로 인해 순손실은 다소 아쉬우나 중국 시장의 흑자 폭이 지속해서 높아지고 있고 국내는 물론 해외법인 성장성도 확대되고 있다"며 "당사의 지속적인 R&D 투자와 해외 영업력 강화가 성과로 이어지고 있어 4분기도 호실적이 예상된다"라고 밝혔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