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야후재편 경영 통합 外
이 기사는 2019년 11월 14일 08시 57분 유료콘텐츠서비스 딜사이트에 표출된 기사입니다.


[팍스넷뉴스 편집국] 라인-야후재편 경영 통합 [매일경제]


네이버의 일본 자회사인 라인(LINE)과 일본 소프트뱅크 손자회사로 검색포털 업체인 야후가 경영통합을 추진하고 있다고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보도했다. 닛케이에 따르면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는 통합 모델에 상당 부분 합의를 이룬 것으로 전해졌다. 양사가 각각 50%씩 출자해 신규 법인을 세우고, 이 법인이 Z홀딩스 최대주주가 되는 방안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 Z홀딩스가 100% 자회사로 야후와 라인을 보유하는 방식의 통합 모델이 유력하다. 통합이 실현되면 일본 내 검색시장와 메신저시장 최대 업체 간 결합이 이뤄지는 것이며 한일 양국의 최대 정보통신 업체간 통합이라는 사상 초유의 사례가 될 전망이다.


주택연금 가입연령 55세로 낮춘다 [주요언론]


정부는 13일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주재로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열고 ‘고령인구 증가 대응 및 복지지출 관리’ 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방안에 따르면 주택연금 가입연령은 현행 60세에서 55세로 낮아진다. 또 직장 퇴직연금이 단계적으로 의무화되고 퇴직금제도는 폐지된다.


KDI “韓, 내년 성장률 2.3%” [주요언론]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3일 발표한 ‘경제전망’에서 내년 한국 경제는 내수와 수출 모두 개선되며 올해 전망치인 2.0%보다 높은 2.3%의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내년에 신흥국 중심으로 세계 경제가 개선세에 접어들며 3.4% 성장한다는 전제에 따른 것이다. 한편 소비자물가는 민간소비 증가세에 힘입어 올해보다 02.%포인트 높은 0.6% 상승할 전망이다. 무상교육 확대 등 정부 정책 영향으로 물가안정목표보다 낮은 수준이다.


“美中 무역합의 임박…결렬 땐 ‘관세’ 공격”[주요언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의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임박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합의에 이르지 못할 경우 관세공격으 재개하겠다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뉴욕경제클럽 연설을 통해 “우리는 중국과 중대한 1단계 무역합의에 가까워졌다”며, “합의가 조만간 이뤄질 수 있지만 우리는 미국과 우리 노동자, 기업들에 좋은 합의안만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는 “우리가 합의하지 못한다면 (중국에 대한) 관세를 매우 상당한 수준으로 올릴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中 알리바바 ‘홍콩증시’ 상장 [머니투데이]


홍콩 시위가 격화된 여파로 상장을 미룬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홍콩증시 상장을 승인받았다. 13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홍콩 증권거래소 상장위원회는 알리바바의 홍콩증시 상장신청을 승인했다. IPO(기업공개) 규모는 1170억홍콩달러(약 17조4560억원)으로 올해 홍콩증시 최대 상장 규모다.


CJ, 지주사 인력 전환 ‘계열사 책임경영 강화’ [서울경제]


CJ그룹은 이르면 다음주 초 지주사 인원의 상당수를 각 계열사로 배치한다. 현재 지주사 전체 인원의 40~50% 정도가 계열사로 복귀하게 된다. 지주사 슬림화로 실무진을 전진배치해 계열사의 책임경영을 강화한다는 복안이다. 또 그룹은 외형 확대에서 수익성 위주의 내실경영으로 선회하고 각 계열사의 M&A 추진도 당분간 중단하기로 했다.


공정위 사익편취 규제 ‘고무줄’ 심사지침 논란 [서울경제]


공정거래위원회가 기업집단 총수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를 대폭 강화한다. 공정위는 13일 ‘특수관계인에 대한 부당한 이익 제공 행위 심사지침’을 제정했다고 밝혔다. 공정위는 오는 27일까지 행저예고를 거친 뒤 연내 시행할 방침이다. 공정위는 그간 ‘총수일가 사익 편취’와 관련해 가이드라인 정도만 뒀는데 공식 예규인 심사지침을 만들어 기업 부담을 키웠다는 지적이다. 특히 공정위가 발표한 심사지침은 상위법령인 공정거래법이 정한 규제 대상을 넘어서며 당국의 재량권을 넓혔다. 공정위는 심사지침 제청을 통해 제재기준을 구체화했다는 입장이지만 재계는 “여전히 모호하고 추성적이다”며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특허괴물에 반격나선 삼성 [서울경제]


삼성전자는 지난달 미국 캘리포니아주 북부지방법원에 이스라엘 기반의 NPE ‘IXI모바일’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삼성전자의 이번 소송은 IXI모바일의 반복되는 특허소송을 차단하는 것이 목적이다. 삼성전자는 소송장에서 ‘IXI모바일은 삼성전자가 핫스팟 특허를 침해하고 있다고 계속 주장한다”며, “해당 특허가 유효하지 않다고 선언하는 판결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새로운 소송을 통해 여기에서 한 발 더 나아가 IXI모바일이 핫스팟 특허권을 다시 주장할 수 없도록 아예 금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세안 공략 닻 올린 JW중외제약 [서울경제]


JW중외제약이 아세안 시장 공략을 위해 인수한 제약사 ‘유비팜’이 공식 출범했다. JW중외제약은 베트남 롱안성에서 유비팜 JSC 출범식인 ‘뉴 첼린지 데이’를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JW중외제약은 지난 9월 유비팜에 대한 지분 100% 인수계약을 체결한 이후 유비팜 대표이사에 JW생명과학 양길춘 상무를 선임하고 법인등록을 완료했다. JW중외제약은 유비팜에서 생산한 의약품으로 베트남을 비롯한 아세안 국가 등 파머징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는 전략이다.


‘전기차 수혜 기대’ 일진머트리얼즈 6000억원 투자유치 [주요언론]


일진머트리얼즈가 전기차 배터리 등에 들어가는 필수 소재인 동박(일렉포일) 시장의 성장 가능성을 인정 받아 6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일진머트리얼즈는 13일 말레이시아 법인이 국내 사모펀드 운용사인 스틱인베스트먼트로부터 6000억원의 투자를 받는다고 밝혔다. 일진머트리얼즈는 투자자금을 통해 말레이시아 공장을 2차 전지용 동박 전용 공장으로 특화한다는 복안이다.


ⓒ새로운 눈으로 시장을 바라봅니다. 팍스넷뉴스 무단전재 배포금지

관련종목
관련기사